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코로나19 여파로 2023년 AFC 아시안컵 개최권 포기

등록 2022.05.14 16:49: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AFC "후속 조치에 대해선 적절한 시기에 발표할 것"

associate_pic

【아부다비=AP/뉴시스】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대한민국은 전반 14분께 손흥민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의조가 성공시켜 1-0으로 앞서가고 있다. 2019.01.16.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중국이 2023년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축구 대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AFC는 1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이 내년 6월16일부터 한 달간 열릴 예정이던 아시안컵 개최권을 포기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중국축구협회(CFA)와 장시간 논의를 거쳐 CFA로부터 2023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2023년 중국 아시안컵은 6월16일 개막해 7월16일까지 열릴 예정이었으나,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결국 개최를 포기하기로 했다.

중국은 2019년 6월 파리에서 열린 AFC 특별회의에서 2023년 아시안컵 개최지로 선정됐었다.

AFC는 중국의 아시안컵 개최권 포기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예외적인 상황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속 조치에 대해선 적절한 시기에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중국은 상하이,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9월 예정됐던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청두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연기한 바 있다.

아시아 대륙 최고의 축구 잔치인 아시안컵은 4년마다 열리는데, 우승팀엔 국제축구연맹(FIFA) 대륙 간 대회인 컨페더레이션스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한국은 1956년 1회 대회와 1960년 2회 대회에서 연속 우승했지만, 이후엔 4차례 준우승(1972년, 1980년, 1988년, 2015년)에 머물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로 나섰던 2019년 대회는 8강에서 탈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