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집배원 없이 자율차가 우편물 배달"…내년 서울대 등 상용화

등록 2022.05.1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3년간 국비 160억 투입…고려대·육사도 적용
C-ITS 활용, 부도심·아파트 단지 등으로 확대 준비

associate_pic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서비스 개념도. (사진=우정사업본부 제공) 2022.5.1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자율주행차가 집배원 없이 우편물을 배달하는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우편물을 실은 자율주행차가 도착하면 앱으로 도착 안내를 받은 수령인이 이를 알아서 찾아가는 방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서울대학교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교 학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배달하고 ▲대학교 전 구간에서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운영하는 첨단 무인 우편물 접수·배달 서비스다.

 우정사업본부는 고도화된 자율주행 무인 접수와 배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3년간 국비 약 160억을 투입, 핵심기술개발과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는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육군사관학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시범운영 행사에는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과 민재석 우편사업진흥원장, 자율주행 차량 및 배달로봇 개발기업 관계자, 서울대 관계자, 대학생들이 참석했다.

자율주행 무인 우체국 시연에서는 국산 자율주행 차량(현대 솔라티)에 설치된 무인 우편접수기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수집하여 자율주행차량이 집배원의 보조없이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일괄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이후 수신처에서는 고객이 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해 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교내에서 한정적으로 제공 중인 서비스에서 벗어나 부도심 자율주행 시범지구,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과 연동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해 자율주행 인프라 설치, 실도로 실증 등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배달로봇 기술개발 현황과 국제동향 등 자율주행 관련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인 언맨드솔류션, 물류자동화 기업인 포스트큐브, 자율주행 배송로봇 전문기업 트위니 등 국내 선도기관들이 참석했다. 자율주행 무인 우편서비스가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앞으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우편·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우편서비스 발굴, 자율주행 선도기술 확보 등 우편·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