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도권 물폭탄에 행정·공공기관 출근 오전 11시 이후로

등록 2022.08.09 04:10:42수정 2022.08.09 07:5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대통령 긴급지시…민간 기업·단체, 탄력적 조정

associate_pic

[군포=뉴시스] 김금보 기자 = 수도권에 내린 집중호우로 선로가 침수돼 1호선 상하행 운행이 중단된 8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금정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타고 있다. 2022.08.08. kgb@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9일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소재 관공서의 출근 시간이 오전 11시 이후로 늦춰진다.

행정안전부는 인사혁신처·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각급 행정기관에 9일 출근 시간을 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부터 이어진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와 지하철 역사 등 대중교통 기반시설이 물에 잠기면서 출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 정체가 우려된 데 따른 조처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 겸 행안부 장관으로부터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뒤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수도권 소재 행정·공공기관과 산하기관 및 단체는 출근 시간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1시 이후로 늦춰진다.

각급 기관의 유관 민간 기업·단체도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출근 시간을 조정하도록 안내할 것을 요청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2시55분께 출근시간 조정 요청 사항이 담긴 재난문자를 수도권역 주민들에게 발송한 바 있다.

이 장관은 "민간 기업체는 호우로 인한 추가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주길 요청한다"며 "국민들도 소속 기관에 출근 시간 조정 여부를 확인한 뒤 출근길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