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제' 타이거 우즈 만난 김주형 "환상적인 경험"

등록 2022.12.02 11:37: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히어로 월드 챌린지 출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

associate_pic

[뉴프로비던스=AP/뉴시스] 김주형이 1일(현지시간) 바하마의 뉴프로비던스 올버니 골프 클럽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1라운드 1번 그린에서 칩샷하고 있다. 김주형은  첫날을 3언더파 69타, 공동 1위로 출발했다. 2022.12.02.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김주형(20)이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에서 '황제' 타이거 우즈와 대화를 나눈 것에 "꿈 같은 일"이라고 했다.

김주형은 2일(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의 올버니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기록해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준 김주형은 빅터 호블란(노르웨이), 콜린 모리카와(미국), 제프 슈트라카(오스트리아)와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김주형은 한국인 선수 최초로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우승에 도전한다.

그는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주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하려고 한다. 이번 대회도 다른 대회들과 같이 좋은 기회를 받았다고 생각한다. 올해 좋은 시즌을 보냈다고 생각하고, 계속 내 경기 방식을 유지하려고 한다. 지금까지 좋은 폼을 유지하고 있고 오늘도 그런 부분이 좋은 성적을 내는데 도움을 줬다고 생각한다. 참가할 수 있어서 기쁜 대회이고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의 현재 위치에 대해 "현재 나의 상황에 아주 감사하다. 절대 이 자리에 있음을 당연시하지 않고, 20세의 나이로 PGA 투어에서 경기할 수 있게 됐음에 너무나 감사하다. 여기까지 오기 위해 굉장히 열심히 노력해 왔고, 모든 순간을 전부 즐기고 있기 때문에 지금 매우 즐겁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뉴프로비던스=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주형이 바하마의 뉴프로비던스 올버니 골프 클럽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앞두고 연습 라운딩을 하고 있다.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 김주형과 임성재가 첫 출전한다. 2022.12.01.


대회 첫날 아쉬운 마음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김주형은 "오늘 좋은 기회가 많았다. 오늘 생각대로 됐으면 버디를 몇 개 더 잡을 수 있었을 텐데, 바람이나 여러 상황들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보기 프리 라운드를 할 수 있었던 것으로도 만족한다. 남은 3일동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타이거 우즈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김주형은 "우즈와 중대한 이야기는 나누지 않았고 거의 일상적인 대화를 했다. 우즈가 경기에 참여하지 못해 아쉽다는 얘기를 했고, 우즈 역시 자신이 대회를 위해 열심히 준비하려고 했지만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이 아쉽다고 했다. 그래도 그를 공식적으로 처음 만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 꿈이 아닌가 스스로 꼬집어봐야 할 정도로 환상적인 경험이었다"고 웃었다.

이어 "우즈를 실제로 처음 만난 것은 2020년 PGA 챔피언십에서였다. 당시 우즈와 사진을 찍었었다. 아무래도 그 해는 코로나가 한참 유행하던 시기였기에 그것을 본 팬들은 없었다. 딱히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그때 우즈를 처음 보고 같이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22년 역사를 자랑하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대회이며, 연말을 맞아 자선 기금 마련이 목적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 20명이 참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