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2차 총파업"…추가 업무명령에 강대강 맞불

등록 2022.12.08 11:27:16수정 2022.12.08 12:2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 해법 찾기' 긴급 기자간담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민주노총 조합원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생명안전 후퇴 윤석열 정부 규탄 노동자 참여 입법 촉구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2022.12.0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고 동력을 이어가기 위해 오는 14일 2차 총파업 대회를 진행한다. 산별 노조의 동조 투쟁도 계속된다.

민주노총은 8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윤석열 정부의 화물연대 총파업, 민주노총 탄압에 맞선 해법 찾기'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등도 함께 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6일 서울·경기 등 전국 15개 거점에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총력 투쟁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가 이날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시멘트에 이어 철강·석유화학 업종에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하는 등 강경 대응 기조를 유지하면서 민주노총도 투쟁을 지속하며 맞서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화물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탄압과 공세는 민주노총에 대한 공격"이라며 "전체 노동자들의 헌법적 권리, 노동 기본권에 대한 전면 부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지난 6일 1차 총파업 대회에 이어 동조 파업 확산 등 가맹·산하 조직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정부의 전방위적 탄압을 분쇄하고 화물 노동자들과 함께 승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민주노총은 오는 14일 오후 2시 전국 주요 거점에서 2차 총파업 투쟁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총파업 투쟁은 1차 때와 비슷하게 임금·단체 협약(임단협) 쟁의, 간부 파업, 총회나 조퇴, 휴가 등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집회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기 위한 도심 집회와 선전전 등도 계속된다.

전날부터 국민의힘 광역 시·도당 및 주요 의원 사무실 앞에서 압박 투쟁을 시작한 데 이어 공공운수노조는 오는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택배노조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연맹은 12일 동조 파업에 나선다.

아울러 오는 21일에는 세종시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화물연대 조사를 규탄하는 결의대회, 22일에는 국회 앞에서 개혁입법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현재 화물연대 파업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은 정부가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며 "정부가 열린 자세로 민주노총과 화물연대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