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수영·펜싱·태권도서 '金 잔치'…황선홍호 8강 진출(종합)

등록 2023.09.28 00:03: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황선우, 자유형 200m 한국新으로 금메달 '2관왕'

펜싱, 여자 에페·남자 플뢰레 단체전 금메달

황선홍호, 키르기스스탄에 5-1로 승리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황선우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23.09.27. jhope@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황선우가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23.09.27. jhope@newsis.com

[서울 항저우=뉴시스] 박지혁 박대로 김희준 안경남 김주희 이명동 기자 = 한국이 수영, 펜싱, 태권도에서 금메달 잔치를 벌이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종합 순위 2위를 달렸다.

한국은 27일 수영, 펜싱, 태권도에서 5개의 금메달을 추가했다. 이날까지 한국이 딴 메달은 금 19개, 은 18개, 동 33개다.

중국이 금 76개, 은 43개, 동 33개로 종합 1위다. 금 15개, 은 27개, 동 24개를 딴 일본이 3위에 올라있다.

황선우(강원도청)는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0의 대회 신기록이자 한국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이 종목 대회기록인 1분44초80을 0.4초 줄였고,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기록 1분44초42를 0.02초 단축했다.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황선우는 2관왕에 등극했다. 2006년 도하 대회,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2연속 3관왕에 오른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2관왕을 달성한 한국 경영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함께 결승에 오른 이호준(대구광역시청)은 1분45초56으로 동메달을 땄다.

펜싱 단체전에서는 금메달 2개를 휩쓸었다.

최인정(계룡시청), 송세라(부산광역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치러진 단체전 결승에서 홍콩을 36-34로 눌렀다.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7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최인정, 이혜인, 강영미, 송세라(왼쪽부터)가 시상식에서 메달을 받기 직전 각자의 금반지를 머리위에 들어보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09.27.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7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최인정, 이혜인, 강영미, 송세라(왼쪽부터)가 시상식에서 메달을 받기 직전 각자의 금반지를 머리위에 들어보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09.27. chocrystal@newsis.com

한국 펜싱이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우승한 건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21년 만이다.

앞서 개인전 결승에서 송세라를 꺾고 금메달을 땄던 최인정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도 금빛 낭보가 전해졌다. 이광현(화성시청), 하태규(대전도시공사), 허준(광주시청), 임철우(성북구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38로 물리쳤다.

1986년 서울, 1994년 히로시마에서 우승한 뒤 금메달과 멀어졌던 한국은 직전 대회인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24년 만에 단체전 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도 단체전 정상에 오르며 아시안게임 2연패를 이뤘다.

남자 플뢰레 대표팀은 1978년 방콕 대회 이후 45년 만에 개인전 ‘노메달’에 그쳤으나, 단체전 금메달로 분위기를 바꿨다.

태권도는 나흘 연속 금메달 행진을 벌였다. 이날은 중량급 기대주 박우혁(삼성에스원)이 금메달 대열에 합류했다.

박우혁은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벌어진 태권도 겨루기 남자 80㎏급 결승에서 살레 엘샤라바티(요르단)에 라운드 점수 2-0(8-5 6-5)으로 승리를 거뒀다.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7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플뢰레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왼쪽부터)이 시상식에서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3.09.27.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7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플뢰레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왼쪽부터)이 시상식에서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3.09.27. chocrystal@newsis.com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에서 동메달, 지난해 과달라하라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따며 한국 중량급 기대주로 자리매김한 박우혁은 2020 도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엘샤라바티를 누르고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앞서 혼성 단체전 멤버로 나섰던 박우혁은 당시 결승에서 중국에 져 은메달에 그쳤던 아쉬움도 씻어냈다.

태권도에서는 24일 품새 남녀 개인전의 강완진(홍천군청)과 차예은(경희대), 25일 겨루기 남자 58㎏급의 장준(한국가스공사), 26일 겨루기 여자 53㎏급의 박혜진(고양시청)에 이어 나흘 연속 금메달이 나왔다.

25일 요트 남자 윈드서핑 RS:X급 우승을 확정한 조원우(해운대구청)의 금메달도 이날 한국 메달 수에 포함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는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대회 16강전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멀티골을 포함해 백승호(전북), 조영욱(김천), 홍현석(헨트)의 골을 보태 5-1로 승리했다.

E조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해 16강전까지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카타르를 꺾고 올라온 중국을 상대한다. 8강전은 다음달 1일 항저우의 황룡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사격에서는 동메달 3개가 쏟아졌다.

심은지(화성시청), 양지인(한국체대), 김란아(동해시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25m 권총 단체전에서 총점 1742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7일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80kg급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박우혁이 시상식서 애국가를 들으며 가슴에 손을 얹고 있다. 2023.09.27. kkssmm99@newsis.com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7일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80kg급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박우혁이 시상식서 애국가를 들으며 가슴에 손을 얹고 있다. 2023.09.27. kkssmm99@newsis.com

본선 4위(586점)로 개인 결선에 오른 양지인은 29점을 쏴, 중국의 리우루이(38점), 인도의 에샤 싱(34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여자 50m 소총 3자세 단체전에 이은서(서산시청), 배상희(국군체육부대), 이계림(담양군청)이 출전해 총점 1756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한국 요트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 하지민(해운대구청)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바람이 너무 약한 탓에 이날 열릴 예정이던 메달 레이스가 취소됐고, 11차 레이스까지 결과로 순위가 정해졌다. 벌점 33점을 기록한 하지민은 26점인 라이언 로(싱가포르)에 이어 2위가 됐다.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3연패를 달성한 하지민은 4연패의 꿈을 이루지는 못했다.

남자 윈드서핑 iQ포일급에 출전한 이태훈(보령시청)은 벌점 36점을 기록, 중국의 비쿤(15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첫 정식 종목이 된 e스포츠에서 한국의 첫 메달이 나왔다.

곽준혁은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축구 게임 FC온라인(옛 피파 온라인4) 패자조 결승에서 파따나삭 바라난(태국)에 세트 스코어 1-2로 패배, 동메달이 확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daero@newsis.com, jinxijun@newsis.com, knan90@newsis.com, juhee@newsis.com, ddingd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