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원섭 풍산그룹 고문, 프로골프협회 신임 회장 당선

등록 2023.11.23 16:17: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1표 중 108표 획득…구자철 현 회장 연임 실패

[서울=뉴시스] 김원섭 후보는 23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 10층에서 열린 제19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 선거에서 당선됐다.(사진=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원섭 후보는 23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 10층에서 열린 제19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 선거에서 당선됐다.(사진=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김원섭 풍산그룹 고문이 제19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에 당선됐다.

기호 2번 김원섭 후보는 23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 10층에서 열린 회장 선거에서 총 유효투표 201표(183명 총회 참석) 중 108표를 획득했다.

그는 연임에 도전한 기호 1번 구자철(75표) 후보를 제치고 회장에 자리에 올랐다. 현 회장인 구자철 후보는 연임에 실패했다.

김원섭 당선인은 2024년 1월부터 2027년 12월까지 4년간 KPGA 회장을 맡는다.

그는 "한국 남자 프로골프를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보내주신 회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금 바로 KPGA를 위해 고민하고 앞으로 달려 나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 당선인은 지난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문화일보 기자를 거쳐 IMG코리아 이사, 중앙미디어그룹 J골프 본부장, Xports(현 CJ 미디어) 본부장, 한국농구연맹(KBL) 총재 특보를 역임했다. 현재 풍산그룹 고문과 퍼스트티코리아 재단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