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탄희, 위성정당 금지 등 선거제 개편에 "이재명 선택의 시간"

등록 2023.11.26 10:17: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탄희 "민주당 결단 필요…이재명 대표가 앞장서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위성정당 방지법' 당론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1.1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위성정당 방지법' 당론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1.1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위성정당 금지 등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정치공학과 표 계산으로는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없다"며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킬 것인지, '국힘과의 야합'을 할 것인지 이제는 선택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병립형 비례대표제로의 회귀를 반대하는 대신 '위성정당 방지법' 당론 추진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국민은 우리 민주당에 본질적인 질문을 하고 계신다"며 "우리는 이 본질적인 질문에 '기득권을 내려놓겠습니다. 국민과 약속을 지키겠습니다'라고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총선을 '윤석열 정권 폭주 심판'이라는 단일전선, 연합전선으로 치를 수 있다"며 "민주당은 결단해야 한다. 이재명 대표가 그 결단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지난 대선 후보 시절 위성정당 금지 등의 정치개혁을 약속했단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정치교체를 위한 공동선언'을 통해 양당 기득권 정치 타파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수호 등 선거제도 개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결의를 통해 이재명의 약속을 연대보증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약속을 지키는 정치, 실천하는 정치가 이재명의 정치이고, 민주당의 정치"라며 "지금껏 이재명과 민주당이 그랬듯 진정성과 진심을 국민 앞에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득권을 택하면 민심은 떠나고 민주당은 고립된다"며 "진보가 떠나고, 중도를 놓치고 국민 모두의 신뢰를 잃게 된다. 이제 이재명 대표가 민주당의 리더로서 민주당을 이끌어나갈 시간"이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 의원은 "계산기 두드리는 기득권 정치가 아닌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정치,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먀 "'이재명은 한다', 민주당은 할 수 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