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태효 "우리도 GP 복원 마땅…이제 별도 9·19 효력 정지 없이 즉각 대응"

등록 2023.11.27 23:51:59수정 2023.11.28 05:4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상대가 위협하는데 가만히 있어선 안돼"

"정찰 재개로 위기 조성했다 하려는 속셈"

"윤, 방금 전 '부산'위해 해외 정상과 통화"

"영프 순방 성과는 기회의 땅 확대된 것"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미국APEC 정상회의 참석 및 영국, 프랑스 등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08.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미국APEC 정상회의 참석 및 영국, 프랑스 등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08.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파괴했던 최전방지역 감시초소(GP)를 다시 세우고 병력을 투입하는 정황이 포착된 데 대해  대통령실은 우리 역시 GP를 복원할 계획이며, 별도의 9·19합의 효력 정지 조치 없이 엄정하고 즉각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7일 밤 KBS에 출연해 '우리도 GP를 복원할 계획이 있나'하는 질문에 "그렇다. 상대방이 경계초소에서 우리를 보고 무장을 하고 위협을 가하는데 우리가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고 답했다.

김 차장은 북한의 GP복원의 속셈에 대해 "북한은 3차례나 정찰 위성을 발사했고 수차례 유엔 안보리를 위반해 거기에 대해 우리가 정찰을 하겠다고 하자, 마치 우리 정부가 이유를 제공한 것처럼 하기 위해 또다시 사이클을 악화시키면서 9.19를 파기하고 후속조치를 하고 있다"며 "이는 대한민국을 흔들거나 안보에 위협을 느끼게 해 다음 행동을 주저하게 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이어 "(GP복원을)당장은 지켜보겠지만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는게 마땅하다 보고, 의도적이고 반복적으로 9.19합의를 위반해왔기 때문에 우리 정부로서는 국무회의를 열거나 해서 9.19 합의 나머지 조항에 대한 효력 정치를 하거나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침착하게, 북에 오버하지 않으면서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일각에서 우리 정부의 9.19합의 일부 효력정지 조치로 인해 남북간 강대강 국면에 진입했다는 시작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차장은 "(우리가 위기를 조장했다고 생각하도록 하는게) 북한의 의도"라며 "9.19합의는 판문점 합의에 뿌리가 깊은데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였기 때문에 우리는 감시 정찰을 양보한거다. 따라서 핵 합의를 지키지 않고 긴장을 조성하는 상황에선 우리도 침착하게 이에 상응하는 대응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긴장을 조성하는 흐름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김 차장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현재 시각에도 정상외교를 펴고 있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사우디 우세인 판세를 뒤집기 위해 어떤점을 공략하고 있나'는 질문에 "방송국에 오기 직전에도 대통령님을 모시고 몇개 나라 정상과의 통화에 배석하고 왔다"며 "파리와 런던에 있을 때에도 윤 대통령은 여러나라(정상)와 통화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한민국이기 때문에 1년 반전에 사우디가 평정한 엑스포 세상에 뛰어들었고 지금 이만큼 온게 아닌가 한다"며 "해외에서 국가와 기업이 이렇게 한몸이 되는걸 처음 봤다는 말들을 많이 들었다"고 했다.

김 차장은 영국과 프랑스 순방 성과를 한가지만 꼽아달라고 하자 "유럽의 대표 나라인 프랑스와 영국이 인태지역의 중심인 대한민국을 각별히 필요로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인태 지역에서 외교 안보를 구축해왔다면 유럽 대륙에서 프랑스와 영국이 다른 대륙들과 함께 우리와 투자, 미래지향적 서비스, 금융산업 등까지 협력해 나가는 것"이라며 "이는 국제사회에서 펼칠 기회의 땅이 확대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 불발 관측에 대해선 "계획이 있어야 불발이다. 11월말에 세 나라 외교장관이 회동을 했으면 의제 세팅, 공동 문안 조율 등 협의에 몇달이 걸린다"면서 "내년도 상반기 중에는 한중일 정상 회동이 오리나라에서 열릴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