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투엔, 실버케어에서 '응급 케어'로 AI 의료 서비스 사업 확장

등록 2023.11.28 10:4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비투엔, 실버케어에서 '응급 케어'로 AI 의료 서비스 사업 확장



[서울=뉴시스]이지영 기자 = 비투엔은 중앙보훈병원 'AI 기반 디지털 전환 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해 원스톱 응급대응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2년간 30억원을 지원받아 5개 지역 보훈병원(부산·광주·대구·대전·인천)과 의료 데이터를 통합하고 디지털 전환을 통해 지역 간 의료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비투엔은 자체 연구·개발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늘 밴드'와 환경 센서 '늘 허브'를 납품하고, 이를 통해 응급 환자의 체온, 심박수, 호흡수, 산소포화도, 혈압 등 실시간 바이탈 정보를 모니터링한다. 또 AI 알고리즘이 적용된 '늘 케어' 플랫폼을 적용해 의료진이 응급 환자의 중증도를 빠르게 판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응급실뿐만 아니라 치료가 어려운 응급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는 앰뷸런스에서도 거점 간 연계 시스템 구축을 통해 환자의 바이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 그 과정에서 중증도가 높아질 경우 중앙·인천보훈병원 응급실 의료진에게 자동으로 원격진료 알람을 전송하는 등 부족한 의료진으로 인한 의료 공백 해소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w0384@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