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23 골든글러브 후보 81명 최종 확정…LG 트윈스, 12명 배출

등록 2023.11.29 10:4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포지션 별 10명 최종 수상 영예…내달 11일 시상식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BO 허구연 총재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 KBO 골든글러브 수상자는 투수 안우진(키움), 포수 양의지(두산), 1루수 박병호(KT) ,2루수 김혜성(키움), 3루수 최정(SSG), 유격수 오지환(LG), 외야수 이정후(키움) 피렐라(삼성) 나성범(KIA), 지명타자 이대호(롯데)다. 2022.12.0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BO 허구연 총재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 KBO 골든글러브 수상자는 투수 안우진(키움), 포수 양의지(두산), 1루수 박병호(KT) ,2루수 김혜성(키움), 3루수 최정(SSG), 유격수 오지환(LG), 외야수 이정후(키움) 피렐라(삼성) 나성범(KIA), 지명타자 이대호(롯데)다. 2022.12.0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BO(총재 허구연)가 29일 '2023 신한은행 쏠 KBO 골든글러브'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
 
올해 골든글러브 후보는 총 81명이며, KBO리그에서 포지션 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만이 최종 수상의 영예를 누릴 수 있다.
 
골든글러브 후보 선정 기준은 투수의 경우 규정이닝을 충족하거나 10승 이상, 30세이브, 30홀드 이상 중 한 가지 기준에 해당하면 된다.

포수와 야수는 해당 포지션에서 720이닝(팀 경기 수 × 5이닝) 이상 수비로 나선 모든 선수가 후보 명단에 오른다. 지명타자는 규정타석의 3분의 2인 297타석 이상 나서야 후보 자격이 주어진다.
 
KBO 정규시즌 개인 부문별 1위 선수는 자격요건에 관계없이 기준이 충족된 포지션의 후보로 자동 등록된다.

단 타이틀홀더(부문별 1위)에 한해 여러 포지션 출전으로 어느 포지션에서도 수비이닝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 최다 수비이닝을 소화한 포지션의 후보가 된다. 수비이닝과 지명타자 타석을 비교해야 할 경우에는 각 해당 기준 대비 비율이 높은 포지션의 후보로 등록된다.
 
이와 같은 기준에 따라 투수 부문 28명, 포수 부문 7명, 1루수 부문 3명, 2루수 부문 5명, 3루수 부문 5명, 유격수 부문 8명, 외야수 부문 20명, 지명타자 부문 5명 등 총 81명이 후보로 선정됐다.
 
모든 포지션에서 후보를 배출한 구단은 없으며 한국시리즈 우승팀인 LG에서 가장 많은 12명의 선수가 후보에 올랐다.

한편 골든글러브 선정 투표는 29일 오전 10시부터 12월1일 오후 3시까지 실시된다. 투표인단은 올 시즌 KBO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방송사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개별 발송되는 이메일과 문자를 통해 투표 페이지에 접속한 뒤 온라인 투표로 참여할 수 있다.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은 오는 12월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3층)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에서 공개되며, 지상파 KBS 2TV 및 유무선 플랫폼 네이버, Daum(카카오TV), TVING, Wavve, 스포키에서 생중계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