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장] CU '상생신상제도' 뭐길래…점주들 강력 반발 "상품 발주 강제"

등록 2023.11.29 18:17:53수정 2023.11.29 18:3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U 본사, 신상 상품 비율 기존 80%→70% 낮춰

"더 많은 점주들 참여할 수 있도록 허들 낮춰"

가맹점주들 거리로 나서 "전기요금 지원 해야"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께 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 ​BGF리테일 본사 앞에서 '상생신상제도의 부당성 공표 및 진정한 상생안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3.11.29.juno22@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께 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 ​BGF리테일 본사 앞에서 '상생신상제도의 부당성 공표 및 진정한 상생안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3.11.29.juno22@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상생신상제도는 명백한 상품 밀어내기이자, 마케팅 비용을 점주에게 전가하는 불공정행위다."

편의점 CU 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께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BGF리테일 본사 앞에서 '상생신상제도의 부당성 공표 및 진정한 상생안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본사가 마련한 내년도 '상생신상제도'는 불공정거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본사가 마련한 제도는 점주들이 상생신상품을 발주할 수밖에 없도록 설계돼 있다며 궁극적으로 매출과 수익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최종열 CU가맹점주협의회 회장은 이날 "상생 신상품 수를 한 달에 무려 239개를 지정하기도 했는데, 저회전철수 비용을 지원받기 위해 필요 이상의 신상품을 발주할 수밖에 없었다"며 "일괄적으로 상생신상품을 지정해 판매할 수 없는 상품까지도 발주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매되지 않는 상품들은 점주가 구매하거나 점주 비용으로 폐기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이는 상생을 가장한 상품 밀어내기라고 주장했다.

또 저회전 철수 비용을 '6만원+발주금액 0.3%'에서 '11만원+발주금액 0.5%'로 상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상품의 원가가 엄청나게 인상됐고, 다품목 판매전략으로 점포에서 취급하는 상품의 수가 급증했다"며 "10여년 전에 설정한 저회전 철수 비용은 턱없이 부족할 수밖에 없고, 판매전략의 변경으로 저회전 철수와 폐기는 늘어나게 된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상생신상제도를 폐지하고 이전에 지원했던 전기요금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본사를 향해 고정된 비용을 지원하라고 요구한 셈이다.

CU가맹점주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 이후 삭발과 상품 폐기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께 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 ​BGF리테일 본사 앞에서 '상생신상제도의 부당성 공표 및 진정한 상생안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3.11.29.juno22@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께 CU가맹점주협의회는 29일 낮 12시 ​BGF리테일 본사 앞에서 '상생신상제도의 부당성 공표 및 진정한 상생안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3.11.29.juno22@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본사는 전체 신상품 가운데 상생신상 대상상품의 비율을 기존 80%에서 70%로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하는 '상생신상제도'를 제시했다.

점주는 본사가 지정한 신상품의 70%를 발주하게 되면 지원금 15만원을 받게 된다. 예컨대 신상품 100개 가운데 70개의 상품을 발주하게 되면 지원금 15만원을 받게 되는 것이다.

본사는 신상품도 많고 상품 회전율이 있어야 고객 유입과 매출이 늘어 결과적으로 점포의 경쟁력이 높아진다고 보고 있다.

상생신상 대상상품의 비율을 70%로 낮춘 것도 지원받을 수 있는 범위와 조건을 완화해 더 많은 점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가맹계약과 별도로 단순 비용 지원 방식이 아닌 가맹점의 실질적인 수익성 향상을 돕는 상생안을 운영하고 있다"며 "2024년 상생안이 확정되면 개별 가맹점에 충분한 안내 및 동의를 얻어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