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 9.19합의 파기 책임 南에 떠넘기기…"안전고리 뽑아"(종합)

등록 2023.11.30 11:09: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0일 조선중앙통신 논평…9.19합의 효력정지 비난

통일부 당국자 "상황 오판 말고 대화의 길로 나오라"

[서울=뉴시스] 국방부는 27일 '북한의 9·19 군사합의' 파기 선언 관련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지난 24일부터 일부 군사조치에 대한 복원 조치를 감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 내 GP를 다시 복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2023.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국방부는 27일 '북한의 9·19 군사합의' 파기 선언 관련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지난 24일부터 일부 군사조치에 대한 복원 조치를 감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 내 GP를 다시 복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2023.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은 남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를 일부 효력정지 한 데 대해 "마지막 '안전고리' 마저 제 손으로 뽑아버린 괴뢰패당의 망동에는 음흉한 기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30일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남한이 "론리와 리치에 맞지도 않게 우리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효력정지라는 '조치'를 서툴게 고안해냈다"고 밝혔다.

통신은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여든 것과 같은 비참한 결과가 괴뢰역적 패당에게 차례지리라는 것만은 명백하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한미일 안보협력과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등 윤석열 정부의 안보정책 기조를 맹비난했다.

통신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극악한 대결을 '안보전략'의 핵심으로 정책화 한 윤석열 괴뢰역도는 미국을 행각하여 상전의 핵전략 자산들을 정기적으로 끌어들이고 미일 상전들과의 3자 합동군사연습을 년례화하기로 하는 등 조선반도에서의 핵전쟁도발을 구체화, 계획화, 공식화하는 데서 련결고리로서의 '핵심역할'을 하였다"고 우겼다.

북한이 21일 밤 1호기 군사정찰위상 '만리경 1호'를 발사하자 우리 정부는 문재인 전 정부에서 체결한 9.19합의 일부 조항의 효력을 정지했다.

이에 북한은 9.19합의에 구속되지 않겠다면서 사실상 9.19합의 파기를 선언하고, 9.19합의 체결 후 파괴했던 비무장지대(DMZ) 내 최전방 감시초소(GP)에 병력과 장비를 다시 투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정당한 9.19 군사합의 일부 효력 정지와 방어적 성격의 연합훈련에 대해 억지 주장을 하면서 군사적 위협을 지속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한반도 긴장 완화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대화에 언제나 열려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북한은 상황을 오판하지 말고 이제라도 도발과 위협의 잘못된 길에서 벗어나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