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5층서 아기 던진 母…이틀전 가정폭력 신고 있었다

등록 2023.12.03 13:05:05수정 2023.12.03 17:1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광주=뉴시스] = 경찰 마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 경찰 마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김혜인 기자 =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어머니가 영아 자녀를 떨어트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수일전에 '가정내 폭력'으로 경찰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어머니 A(25)씨가 생후 6개월 영아를 금호동 아파트 15층에서 떨어트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하기 이틀전인 지난 1일 오전 3시께 경찰 신고가 있었다.

당시 신고는 내용은 어머니 A씨가 "가정 폭력 신고할게요"라며 경찰에 직접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으며 A씨 등이 "사건화를 원치 않는다"고 의사를 밝혀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 신고 이틀만인 이날 오전 6시 14분께 아파트 15층에서 영아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민이 발견해 119 등에 신고했다.

또 부부싸움 뒤 남편 B(35)씨는 집을 나갔으며 A씨는 "아이 죽여버리겠다"고 남편에게 전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돌아왔을 때 아이가 보이지 않았다"고 진술한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고의로 떨어트린 것이 아닌가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의 아파트 CCTV 등을 확보해 부부의 동선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hyein034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