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인 10명중 7명 "안구건조증 원인은 오랜 전자기기 사용"

등록 2023.12.01 09:37:23수정 2023.12.01 10:50: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한안과학회, 전국 성인 500명 대상 인식조사

[서울=뉴시스]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 가량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장시간 사용을 안구건조증의 주원인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미지= 대한안과학회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 가량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장시간 사용을 안구건조증의 주원인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미지= 대한안과학회 제공) 2023.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 가량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장시간 사용을 안구건조증의 주원인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안과학회는 지난 10월 마케시안 헬스케어와 함께 전국 20~60대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안구건조증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1일 밝혔다.

‘안구건조증에 걸리거나 걸릴 가능성이 높은 이유’에 대한 물음에 응답자 중 73.4%가 ‘컴퓨터·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장시간 사용’을 꼽았다.

▲미세먼지, 공해 등 대기환경(56.4%) ▲냉난방 기기 등 건조한 환경(53.0%) ▲노화(49.5%) ▲콘택트렌즈 착용(16.8%) ▲라식∙라섹(16.6%)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질병 보유 또는 약물 복용(7.3%) 등이 뒤따랐다.

‘전자기기 장시간 사용’을 안구건조증의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84.1%) ▲20대(76.8%) ▲30대(72.8%) ▲40대(65.7%) ▲60대(65.4%)순이었다. 세대를 막론하고 장시간의 전자기기 사용을 안구건조증 발병의 주요 원인으로 꼽은 것이다.

‘본인이 안구건조증에 걸릴 가능성’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의 27.6%가 ‘이미 걸린 상태’라고 답했다. 이중 20대는 33.7%를 차지해 50대(33.6%)와 거의 비슷했고 이어 ▲60대(27.4%) ▲30대(25.5%) ▲40대(18.8%) 순이었다.

또 ‘안구건조증 치료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는 ‘건조한 증상이 가끔 나타날 수 있으나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다’는 응답자는 20대(41.0%)가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38.5%) ▲30대(34.0%) ▲60대(27.4%) ▲50대(22.1%)가 뒤따랐다. 젊은 세대가 중년 세대에 비해 안구건조증 치료 필요성에 대한 인식 수준이 낮은 것이다.

안구건조증 초기 증세로는 뻑뻑함, 눈 시림, 충혈, 이물감, 통증, 시력 저하 등이 있으며 조기에 진단받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종수 대한안과학회 이사장은 "전자기기 보급화, 콘택트렌즈 사용 등으로 젊은 세대의 안구건조증이 발병률이 증가하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경각심은 부족하다"며 " 눈깜박임 횟수를 감소시키는 전자기기 사용이나 에어컨, 연기, 대기오염 등 환경으로 인해 안증상이 악화되거나 시력 변화를 초래하는 경우 건성안을 의심해야 하며 초기에 안검진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