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국, 신당·출마설에 "신검부 독재 종식에 돌 하나는 들어야겠단 마음"

등록 2023.12.04 21:27:31수정 2023.12.05 09:21: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평생 학자 생각했는데 학자로서의 역할 끝난 듯"

"시련·분노 때문에 책 내고 이자리 있는 건 아냐"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신검부 독재 종식에 역할"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서울·광주=뉴시스] 임종명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4일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 체제가 종식되어야 하고, 그것을 위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4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 참석해 신당 창당, 내년 출마 계획 관련 질문을 받자 "저는 사실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생각하고 살았다"며 "민정수석 비서관으로 일하고도 그렇게 학자로 돌아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는데, 알다시피 2019년 사태 이후로 제가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객관적 사실이다. 슬프지만, 학자로서의 저의 역할은 끝난 것 같다. 그것을 직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후 제가 책을 내고 책을 통해 강한 주장을 보이고 있는데 2019년 사태 이후 저나 저희 가족이 당했던 시련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기 위한 것만은 아닐 것"이라며 "분노가 없다고는 얘기하지 않겠다. 저도 인간이기 때문. 그러나 그것 때문에 제가 책을 내거나 이 자리에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 체제가 종식되어야 하고, 그걸 통해 추락하고 있는 민생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위해서 제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북 콘서트를 하며 사회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북 콘서트를 하며 사회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3.12.04. leeyj2578@newsis.com


조 전 장관은 이날 북 콘서트에서 현재 대한민국이 '대한검국'이라고 규정했다. 영화 '서울의 봄'에 등장하는 정권과 현재를 비교하며 당시에 '신군부'가 있었다면 현재 정권은 '신검부'가 정치권력을 잡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나라 장관들은 다 인사청문회를 해서 잘하고 못한 걸 알게 되는데 차관은 그렇지 않다"며 "윤석열 정부는 주요 행정부서 차관들을 대부분 검사 출신으로 다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예로 들었다. 그는 "국무총리가 되면 혹은 장관이든 시장이든 되면 자신의 비서실장은 자기를 제일 잘 아는 사람, 자신의 측근을 데려온다. 왜냐하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다 알게 되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현 총리의 비서실장은 총리가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전 순천지청장"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사 출신 만이 아니라 검찰 사무관도 그 배려를 한다"며 "강서구청장 후보였던 김태우씨는 말할 것도 없고 한국마사회 감사에 검찰사무관 넣어주고, 서울대병원에도 역사상 최초로 검찰사무관이 감사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요즘 정부 비판하는 농담이 하나 있다. '너 압수수색 당하겠구나'이다. 2023년을 관통하는 최고의 사자성어는 압수수색"이라며 "모두 압수수색을 두려워한다. 며칠 전 언론 통계를 봤더니 검찰 압수수색이 10일에 8번 일어난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압수수색의 시대가 벌어졌고, 총과 칼과 탱크로 사람 쏘아죽이고 그런 시대는 끝났다"며 "민주주의를 쟁취했기 때문에 나를 때리고 고문하는 거 절대 못 참는데, 각종 수사·기소권 행사에는 우리 모두 위축돼 있다. 압수수색 농담 왜 하겠나. 두려워한다는 것이다. 총과 칼을 두려워했던 것처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이 윤석열 권력에 대한 공포가 오래가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렇지만 우리는 그 공포감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