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정상들 화상회담…"北 위성발사·무기거래 규탄"

등록 2023.12.07 06:37:18수정 2023.12.07 06:4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바이든 등 G7 정상, 화상회담 후 성명

"북한, 대량살상무기 완전 폐기해야"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6일(현지시간) 북한의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 탄도미사일 기술 사용과 러시아와의 무기거래를 규탄한다는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지난 5월20일 윤석열 대통령이 G7 정상회의가 열린 히로시마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G7 회원국 및 초청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에 앞서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7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6일(현지시간) 북한의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 탄도미사일 기술 사용과 러시아와의 무기거래를 규탄한다는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지난 5월20일 윤석열 대통령이 G7 정상회의가 열린 히로시마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G7 회원국 및 초청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에 앞서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7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6일(현지시간) 북한의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 탄도미사일 기술 사용과 러시아와의 무기거래를 규탄한다는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미 백악관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이날 글로벌 도전 해결과 더 나은 미래 구상을 위해 화상회담을 진행한 뒤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G7 정상들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폐기를 거듭 촉구한다"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관련된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우리는 11월21일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최근 발사를 포함해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발사와 안보리 결의안을 정면으로 위반한 러시아와의 무기거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이 인권을 존중하고 국제 인도주의적 단체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며 납치 문제를 즉각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일본의 원자력 오염수 방류에 대해서는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의 해양 방류 진행 시스템을 책임있게 관리하기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 과학자 및 파트너 그리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적극 협력해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등 일본의 안전하고 투명하고 과학에 기반한 과정을 환영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