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금리에 항복" 영끌 청년부터 집 팔았다

등록 2023.12.08 06:00:00수정 2023.12.08 06:0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9세 미만 부채 2.5%↓…연령별 최대 낙폭

청년층 거주주택 보유비율은 2.4%p↓

주택 매각에 자산 보유액도 3.7%p↓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 아파트값 하락 폭이 4주 연속 둔화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하락해 지난주(-0.07%)보다 낙폭을 0.02% 포인트 줄였다. 사진은 7일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2023.05.0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울 아파트값 하락 폭이 4주 연속 둔화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하락해 지난주(-0.07%)보다 낙폭을 0.02% 포인트 줄였다. 사진은 7일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2023.05.0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2030 청년들의 부채가 크게 줄어들었다. 영끌에 나섰던 젊은 층들이 주택 가격 하락세와 고금리에 따른 이자 부담에 부동산 ‘손절’에 나서면서다. 39세 이하의 주택 보유 비율이 떨어졌고, 이에 따라 자산 보유액도 쪼그라들었다.

8일 통계청과 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공동 조사해 발표한 '2022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올해 3월 말 기준 가구당 평균 부채가 9186만원으로 전년대비 0.2%(17만원) 증가하며 통계 작성 이후 최소 증가세를 보였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청년층의 부채 감소가 특히 눈에 띈다. 39세 이하 부채는 지난해 1억193억원에서 올해 9937억원으로 2.5%(256만원) 감소했다. 연령별 중 최대 낙폭을 기록하며 부채 증가율 감소를 주도했다. 60세 이상은 6206만원으로 2.7%(161만원) 상승했고, 40~49세는 1억2531만원으로 1.6%(203만원) 늘어난 점과 대조적이다.

최근 고금리에 따른 이자 상환 부담과 집값 하락세에 청년층들이 보유 부동산 매각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39세 이하의 거주주택 보유비율은 지난해 34.1%에서 올해는 31.7%로 2.4%포인트 떨어졌다.

박은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예전에는 부동산 경기가 좋다 보니 부채를 활용해 자산을 구입했지만, 최근에는 고금리 부담에 집을 처분하고 전월세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39세 이하의 부채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실제 한은이 2022년 기준금리를 7회 연속 올리면서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21년 1월 2.63%에서 10월 4.56%까지 올랐다. 원리금과 이자 상환부담이 청년층의 주택처분으로 이어지 있다는 설명이다.

주택 가격 전망 역시 비관적이다. 1년 후 거주 지역 주택 전망 설문에서 '하락할 것이다'는 의견은 지난해 8.9%에서 올해는 18.6%로 상승했다. '변화가 없을 것'이란 답변은 37.8%에서 42.7%로 늘었다.

주택 처분은 자산 감소로도 나타나고 있다. 전체 가구의 자산 보유액은 5억272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7%(2045만원) 줄었는데, 이 가운데 39세 이하의 자산은 3억3615만원으로 7.5%(2718만원) 떨어지며 연령대 중에서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반면 보유 주택 판매는 저축액 증가로 이어졌다. 자산 유형별 보유액을 볼때 39세 이하의 지난해 평균 저축액은 5555만원이었지만, 올해는 6073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집값이 최고점을 찍은 후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데 다 은행 이자가 최대 8%에 육박하면서 이자 부담이 높아진 젊은층들이 주택을 팔고 있다"면서 "앞으로 6개월 고금리가 계속되며 이자 부담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