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자랑스런 민주당 누가 훔쳐갔는가" 이재명 직격

등록 2023.12.08 17:24:07수정 2023.12.08 17:25: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도덕성 둔해지고 다양성 실종되고 민주주의 억압돼"

"이재명 체체로 총선 준비 어려울 것, 밖에서 보면 기이해"

"이해찬 180석 낙관론은 오만, 국민에게 기교해보여"

'명낙회동' 가능성 "혁신안 가져오면 오늘밤 만날 수 있어"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 -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3.12.06.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 -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3.12.06.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자랑스러운 민주당을 누가 훔쳐갔는지, 어디로 갔는지 묻고 싶다"며 이재명 대표를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당내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것 같아 참담함을 느꼈다. 도덕성은 둔해졌고 다양성은 실종됐으며, 민주주의가 억압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민주당이 체질적으로 완전히 바뀌었나'라는 질문에 "완전히는 모르지만 상당히 변했고 많이 낯설어졌다"며 "지금 민주당을 이끌어가는 사람들과 세력은 그렇게 못 느끼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이재명 대표 체제로 총선을 치르기 어렵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봐왔다. (친명계는) 민주당이 이대로 가도 된다고 믿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러면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끼리 그런 생각을 공유하는 것을 좋아하는 버릇이 있는데 그런 현상이 아닌가. 하지만 밖에서 보면 기이해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지도부의 자제 요청에도 최근 이해찬 상임고문이 내년 총선이 민주당이 최대 180석을 얻을 수 있다는 낙관론을 펼친 데 대해선 "오만"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국민이 참 묘한 것이 정치인이나 정치집단을 볼 때 국민이 가장 예민하게 냄새를 잘 맡는 것은 오만"이라며 "자기들끼리 성 안에서 자꾸 낙관을 말하면 성 밖에 있는 국민들한테는 더욱더 기이하게 기교하게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전날 대의원의 권한을 축소하고 하위 10%의 현역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을 강화한 당헌 개정안을 의결한 데 대해선 "국회도 그렇게 하지 않고 국무회의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며 "정당 내부 일이니깐 법적으로 따지 어렵지만 올바른 방식이 아니다"고 질타했다.

이 전 대표는 아울러 이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을 획기적으로 혁신하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가 확인되면 오늘 밤에라도 만날 것"이라며 "그게 아니라 사진 한 장 찍고 단합한 것처럼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라면 그다지 의미있어 보이진 않는다"고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