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대한민국 생존 위한 정치대안 불가피…이제 막 준비 시작했다"

등록 2023.12.09 17:48:55수정 2023.12.09 17:5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신당 창당 마음 굳혔나' 질문에 "대비해야하니 일찍 시작"

"윤석열과 이재명이란 시험 답안 못 고르는 국민 많아"

"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 다른 답 올려놓을 단계가 됐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 -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3.12.06.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 -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3.12.06.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9일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확신했고 그것을 위한 준비를 이제 막 시작했다"고 밝혔다.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대학교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에 대한 마음을 굳힌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어느 경우에도 대비를 해야하기 때문에 일찍 시작해야 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생존을 위해 대안이 꼭 필요하다는 마음을 굳게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출판기념회 토론회에서도 "선거는 주관식이 아닌 객관식 시험"이라며 "답안을 투표함에 쓰는 것이 아니라 그 중 무언가를 골라내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작년 대통령선거부터 불행하게도 시험 문제가 다 이렇다. 윤석열과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라는 것이고, 많은 국민들이 시험 문제에 답이 없는 것 같다고 한다"며 "그런데도 이중에서만 답을 골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싸울 것이냐"며 "제3의 답을 제시하고, 그렇게 해서 골라달라고 할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 시험 문제에는 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해서 선택하게 하는 게 불가피하다"며 "여야 중 어디가 좋다고 하는 분들을 뺏어가자는 것이 아니니까 그분들이 화낼 일이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그는 "양대정당이 흡수하지 못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당신들이 흡수해준다니 고맙다고 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그런데도 욕부터 시작하는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뺏기지 않기 위해 더 노력하면 될텐데 노력은 하지 않고 욕부터 하고 선택을 봉쇄해야만 기득권이 유지된다고 하면 그것은 아주 곤란한 상태 아니겠나"라며 "정답이 없는 시험지에 또 다른 답안을 하나 올려놓는 것을 함께 할 단계가 됐다"고 힘줘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