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리은행, 글로벌 자산운용사 누빈과 IB·펀드 사업 협력

등록 2024.06.16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4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왼쪽부터)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기동호 부문장, 누빈 장재호 한국대표, 우리자산운용 최승재 대표가 전략적 제휴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왼쪽부터)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기동호 부문장, 누빈 장재호 한국대표, 우리자산운용 최승재 대표가 전략적 제휴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우리은행과 우리자산운용은 글로벌 자산운용사 누빈(Nuveen)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누빈은 미국교직원퇴직연기금(TIAA)의 글로벌 자산운용 자회사로 125년의 역사를 가졌다. 현재 전 세계 32개국 1300개의 기관과 세계 주요 연기금 등 고객사에 다양한 투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약 1조2000억 달러(1659조원) 규모의 자산을 운용 중이다.

누빈은 인프라와 부동산대출 중심의 플랫폼이 국내 기관 투자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은행, 우리자산운용과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글로벌 우량 인수금융, 인프라, 부동산대출 투자 기회를 공동 발굴해 글로벌 투자은행(IB)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리자산운용은 ▲퇴직연금 관련 상품 ▲글로벌 기업, 부동산 투자 등 리테일 펀드 출시 ▲국내 기관전용 해외투자 재간접 펀드 출시 등 신규사업 추진과 상품 라인업 강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대형 운용사인 누빈과의 전략적 제휴로 우리은행과 우리자산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확대되고 IB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으로 그룹 내 자회사 간 시너지를 확대해 고객에게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글로벌 펀드상품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