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중동특사, 네타냐후 면담…전시내각·헤즈볼라 등 화두

등록 2024.06.17 22:34: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북부 레바논 접경 긴장 고조 국면…비서실장·고문 등 동석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사진 오른쪽)가 17일(현지시각) 예루살렘 총리실에서 아모스 호호스테인 미국 중동특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이스라엘 총리실) 2024.06.17. *재판매 및 DB 금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사진 오른쪽)가 17일(현지시각) 예루살렘 총리실에서 아모스 호호스테인 미국 중동특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이스라엘 총리실) 2024.06.1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전시내각 해체 및 헤즈볼라와의 긴장 고조 국면 속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급파한 중동 특사를 맞이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17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네타냐후 총리가 아모스 호호스테인 미국 중동특사를 만났다"라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특히 가자 전쟁 지속 와중에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 전면전 우려도 커지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면담은 예루살렘에서 이뤄졌으며, 론 더머 이스라엘 전략부장관과 차히 브래버먼 총리비서실장, 로만 고프먼 군사비서, 오피르 파크 외교정책고문, 스테파니 할렛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관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하마스 제거를 위한 가자 지구에서의 전쟁 수행과 함께, 이스라엘은 레바논에 근거지를 둔 헤즈볼라와도 여러 차례 대치를 이어 왔다. 지난 11일에는 헤즈볼라 고위 사령관인 탈렙 압둘라를 표적 사살해 헤즈볼라가 로켓 200여 발로 보복 공격하기도 했다.

당시 공격에 이스라엘이 대응하면서, 레바논 남부 지역에서는 여성 1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14명이 크게 다쳤다. 이스라엘은 지난 16일에도 자국 국경과 가까운 레바논 남부 지역의 4개 헤즈볼라 목표물을 공습했다.

한편 이날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해 10월 출범 이후 약 8개월 만에 전시내각을 해체했다. 이후 민감한 결정은 요아브 갈란트 국방장관, 더머 전략장관, 치치 하네비 국가안보회의 의장 등이 참여하는 소규모 특별 회의에서 다룰 방침으로 알려졌다.

그간 전시내각은 가자 지구 전시 상황에서 주요 정책을 결정했으나, 인질 석방을 위한 하마스와의 협상을 두고 이견이 불거지는 등 내부 갈등도 적지 않았다. 네타냐후 총리의 정적인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는 지난 9일 전시내각을 탈퇴했다.

이에 헤즈볼라와의 긴장 완화 방안을 비롯해 전시내각 해체 이후 이스라엘의 주요 정책 결정에 관한 논의가 이번 면담에서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