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웅제약, 1~3개월마다 맞는 탈모약 호주 임상 돌입

등록 2021.09.27 08:44: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매일 먹는 약 대신 장기지속형 주사제로 개발
2023년 발매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대웅제약은 탈모 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IVL3001’이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에서 1상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임상에선 먹는 경구제 대비 우수한 약물 체내 동태 및 효능을 증명할 예정이다. 앞서 진행한 효력시험에서 경구제와 비교했을 때 낮은 투여량으로도 우월한 탈모치료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임상을 통해 매일 약 먹을 필요 없이 1개월 또는 최대 3개월에 한 번만 맞아도 되는 탈모치료 주사제 개발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이번 임상은 대웅제약이 지난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에 따른 후속조치다. 3사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에 나선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 3상·허가·판매를, 인벤티지랩은 전임상·임상 1상·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생산을 각 담당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장기지속형 탈모치료 주사제를 개발해 매일 약을 복용하는 탈모인들이 편의성과 안정적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