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징어 게임' 등 한류 상품, 온·오프라인으로 즐긴다

등록 2021.10.25 10:28:45수정 2021.10.25 10:4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 합동 '케이-박람회' 11월1~30일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1 케이-박람회 포스터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2021.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오징어 게임' 등으로 전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 콘텐츠를 포함해 다양한 한류 상품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박람회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수협중앙회, 중소기업유통센터, 한국무역협회 등과 함께 '2021 케이(K)-박람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한류 콘텐츠를 비롯해 화장품과 한식, 농식품, 수산식품, 패션, 생활용품, 중소기업 국가대표 공동상표 '브랜드 케이(K)' 등 다양한 한류 상품들의 해외 진출을 비대면으로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각 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열었던 한류 행사인 ▲문체부 '온:한류축제' ▲산업부 '한류 박람회' ▲농식품부 '바이 코리안 푸드' ▲해수부 '코리안 시푸드' 등을 종합했다.

실감형 기술을 결합한 온라인 공연을 비롯해 콘텐츠 및 연관 산업 분야 화상 수출상담회와 실시간 판매전, 국내외 온라인 유통망 내 판촉전, 한류 홍보 콘텐츠 방송, 콘텐츠 분야 국제회의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축제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부터 한 달 동안 한류 콘텐츠와 화장품, 식품, 패션 등 한류 상품과 서비스를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홍보한다.

예능형 짧은 영상(숏폼) 등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튜브 등으로 방송해 한류 상품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다. 또한 누리소통망 콘텐츠 창작자 등 영향력자(인플루언서)와 함께 한류 상품들을 '쇼피', '아마존', '큐텐 저팬' 등 온라인 시장을 통해 실시간으로 판매한다.

국내 콘텐츠와 화장품, 식품 등 한류 연관산업 국내기업 약 564개사와 해외 구매기업 약 635개사 간 화상 수출 상담도 한 달간 상시 지원한다. 월마트와 타오바오, 와일드베리즈 등 전 세계 유력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한 한류 연관 산업 상품 판촉전도 추진한다.

8~11일 서울 코엑스에는 화상 수출상담회장, 한류 연관상품 기획전시관, 실시간 판매 지원관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 400여 개사의 화상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실감형 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한류 상품을 전시한다. 전시된 상품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판매할 수 있도록 관련 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6일에는 온라인 케이팝 공연과 한류 팬 소통행사를 스브스케이팝(SBS KPOP) 유튜브 채널, 틱톡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한다. 특히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확장현실(XR) 등 실감 기술을 활용해 공연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스트레이키즈(STRAYKIZ), 있지(ITZY), 더보이즈(THE BOYZ), 샤이니 키(Key), 현아&던, 뱀뱀, 피원하모니(P1Harmony), 시크릿넘버(SECRET NUMBER)와 함께 힙합가수 마미손, 원슈타인, 밴드 설(Surl) 등 다양한 한국 대중음악 분야 가수들이 출연한다. 한류 콘텐츠와 연계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응원하는 온라인 행사도 이어진다.

'케이 박람회' 주요 프로그램과 일정 등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 세계 한류 팬과 기업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영어로도 제공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관계부처가 협력해 열리는 '케이-박람회'가 최근 '오징어 게임'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우수한 한국 콘텐츠뿐만 아니라 한류 연관 산업까지 국내외에 알릴 수 있는 대표 한류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최근 방탄소년단, 기생충 등 한류 스타와 콘텐츠에 대한 열풍에 힘입어 전 세계적으로 한류가 확산되고 있다"며 "범부처 케이-박람회를 통해 한류와 우리 중소기업의 상생 동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농식품은 문화의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한류가 확산하면서 우리 농식품의 세계 인지도가 높아지고 수출도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한류 콘텐츠와 한국 식품의 상승효과를 일으켜 우수한 한국 농식품을 해외에 더욱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국내 화장품 산업은 케이팝, 영화, 드라마 등 한류 문화콘텐츠 수출과 함께 성장해 이제는 문화콘텐츠의 하나로 한류 동반 상승효과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며 "한류와 연계해 화장품 산업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시장을 개척한다면 대한민국은 세계 2대 화장품 수출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케이-박람회를 통해 한류 콘텐츠의 확산과 더불어 우수한 우리 수산식품의 세계 인지도를 높이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 수산식품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아 전 세계 식품시장에서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해 우리나라 수산업이 재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브랜드 케이'가 범부처 종합 한류 행사인 케이-박람회를 통해 국내외 소비자에게 더욱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에 대한민국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