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영국 정의당 대표, 30일 대구 방문…'주4일제' 논의

등록 2021.11.29 16:20: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가온스테이지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8.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30일 대구를 방문, 노동현안 및 지역현안을 살핀다.

29일 정의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여 대표는 한국장학재단 콜센터노조 농성장을 찾아가 지지의사를 표명하고 정규직 전환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현재 대구를 비롯해 전국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여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공공의료의 어려움이 부각된 대구의료원도 방문해 어려움 듣고 공공의료의 나아갈 방안을 마련하는 간담회를 한다.

이어 주4일제를 시행중인 YH데이타베이스 대표를 만나 제도적으로 주4일제를 구체화할 방안을 모색한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주4일제 공약을 대구지역 벤처기업에 시범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