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않는 임신…신상털기 멈춰달라"

등록 2021.12.05 19:34:52수정 2021.12.05 20:16: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군 폐쇄성으로 신고 못해…종교신념으로 출산"
"무분별 신상털기로 주홍글씨…심각한 아동학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측이 5일 혼외자 논란과 관련, "성폭력으로 원치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그 생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다"며 "어린 자녀와 가족에 대한 보도와 비난을 멈춰달라"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며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양 변호사는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은 위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현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나게 됐다.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씀드렸다"며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줬다. 그 노력으로 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양 변호사는 또 "조 전 위원장의 자녀들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과는 전혀 관련이 다"며 "허위사실로 피해를 입은 차영구 전 정책실장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그는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인해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신상이 유출됐고, 그 결과 그에게는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게 됐다. 그는 앞으로도 수없이 손가락질을 받으며 살게 될 것"이라며 "이는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방정책위원회-스마트강군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30.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은 이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이재명 후보자, 송영길 대표 및 더불어민주당에 깊은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또한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 인재영입 1호로 발탁된 조 전 위원장은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으로 영입 사흘 만에 물러났다. 조 전 위원장은 지난 3일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자녀의 실명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양 변호사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자녀들에 대한 낙인이나 주홍글씨가 너무 심해지고 사실도 아니다"며 입장문을 낸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차 전 실장과 조 전 위원장은 사제지간인데 마치 스캔들이 있었던 것처럼 몰고가고 있다"며 "차 전 실장의 법적 조치도 대리해서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