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우치 "오미크론 확산빠르나 초기보고 증상은 희망적"

등록 2021.12.06 07:0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NN인터뷰서"지금도 입원환자 폭증하는 델타보다 약해"
美코로나 사망자 78만명돌파..하루 860명사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1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CNN 타운홀 미팅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 CNN) 2021.12.0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최고 보건관리들은 5일(현지시간) 각 종 매체를 통해 현재 미국에서 빠르게 확산되고있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아직도 입원환자가 폭주하는 델타 변이종에 비해서는 덜 위험하다는 말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의 수석 의료고문이며 미국 알레르기 감염병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이 날 CNN의 "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에 출연해서 오미크론의 증상이 약하기는 하나 아직 중증도를 결론짓기 전에 과학자들이 좀 더 많은 자료와 정보를 얻어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오미크론의 발견국가이자 현재 환자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남아공에서 나온 초기 보고서들은 오미크론으로 인한 입원환자의 비율이 경고할만한 높은 증가를 보이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발표되었다고 파우치 박사는 말했다.

파우치는 "지금까지 오미크론은 대단히 위력적인 심한 증상은 없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우리가 덜 심하다든가,  심한 증상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말하려면 극히 조심해야하며,  비교할만한 데이터가 좀더 축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바이든 정부가 아프리카 여러 나라로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해제할 것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국가로부터의 입국 금지는 그 지역에서 오미크론이 폭발적으로 발견되었기 때문이지만,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은 그런 대책에 대해 " 여행자에 대한 아파르트헤이트(인조차별)"라며 비난했다

파우치 박사는 " 되도록 합리적인 시간 내에 입국금지를 해제하길 바라고 있다.  남아공을 비롯한 아프리카 나라들에게 그런 일로 어려움을 준데 대해 우리는 아주 마음이 좋지않다"고 말했다.

 5일 오미크론은 미국 전체 주의 3분의 1에서 발견되었고,북동부와 남부,  중앙 평원지대, 서해안 주들이 모두 포함되었다. 
 
동북부에서는 신규확진자의 99%가 오미크론 감염자로 입원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뉴욕주는 병원들이 과포화상태로 주 방위군 의료팀들이 파견근무에 나섰다.

 매사추세츠주에서는 찰리 베이커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급하지 않은 병원치료 스케줄을 줄이고  오미크론 환자 치료에 의료 역량을 집중하도록 지시했다.

 WHO의 감염병 전문가 마리아 반 케르크호베는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덜 위험하지만 여전히 입원환자들이 늘고 있어 사망자도 나올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골치거리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코로나19 발생 2년만에 벌써 사망자가 78만명을 돌파했고 사망자도 매일 약 860명씩 나오고 있다.  병원 입원환자도 매일 6600명씩 늘고 있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밝혔다.

AP통신은 미국의 사망자 수는 올 8-9월의 통계에 비하면 절반으로 줄었지만,  하루에 8만6000명의 신규확진자는 여전히 너무 많고 특히 전국민의 여행기간인 연말 휴가를 앞두고 있어 감염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