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식품부, 연말까지 축산분야 온실가스 감축 전략 발표

등록 2021.12.08 14: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현수 장관, 메탄저감제 개발·보급 확대 현장 간담회
"온실가스 감축 축산업 도전 과제, 혁신 기회 삼아야"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농식품부 제공) 2021.1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연말까지 축산분야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확정해 발표하고, 사료 내 잉여 질소 배출저감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관련 고시를 개정해 공표한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8일 전북 완주군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진행된 '메탄저감제 개발 및 보급 확대'를 위한 현장 점검 및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탄소중립 비전선포 1주년을 기념한 김 장관의 탄소중립 주간(12월6일~10일) 현장 행보로, 국산 메탄저감제 개발 연구 현장을 확인하고, 축산업계의 메탄저감 노력과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김 장관은 축산업계 전문가들과 저메탄사료 개발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논의하고, 저메탄사료의 체계적 기준 마련과 효과검증에 대한 축과원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농축산 분야에서의 탄소중립 중요성과 절실함을 알리고, 온실가스 감축 활동이 농업·농촌 전체로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축산분야 온실가스 감축이 우리 축산업에 매우 도전적인 과제이지만, 정부와 업계가 힘을 모아 탄소중립 달성을 추진하고 축산업의 혁신과 신사업 창출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탄소중립과 식량안보라는 중요한 정책 목표를 함께 고려하면서 ▲저탄소 사양관리 ▲가축분뇨 적정 처리 ▲축산환경 기반 구축 등을 담은 '축산분야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연말까지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이달 중 사료 내 잉여 질소 배출저감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고시 개정 공표를 준비하고 있다. 추가로 환경부담 저감을 위해 구리, 아연 등 중금속과 인 배출을 줄이는 방안도 내년 상반기 고시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메탄저감 사료개발 및 보급활성화 대응반을 통해 자체 저메탄사료 개발을 추진하고, 개발된 해외 메탄저감제에 대한 국내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는 등 저메탄사료에 대한 기준을 정립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지속가능한 축산업의 발전과 환경보호를 위해 저메탄사료와 적정 단백질 공급 등 사료 단계부터 관리가 중요하다"며 "향후 소 사육방식 개선 등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집중하고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