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만5449명 확진 '사흘째 10만명 밑'…위중증 50일만 700명대(종합)

등록 2022.04.23 10:40: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국내발생 확진자 7만5420명…수도권 45.7%

10대 1명 등 사망자 151명…위중증은 738명

재택치료 55만명…60대 이상 4차 접종 5.1%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 된 첫날인 지난 18일 오후 울산시청  1층 내 카페에서 시민들이 커피와 음료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22.04.18.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 된 첫날인 지난 18일 오후 울산시청   1층 내 카페에서 시민들이 커피와 음료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22.04.18. bbs@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일상 회복 5일차인 지난 22일 전국에서 7만5449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50일 만에 700명대로 줄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5449명 늘어 누적 1680만469명이다.

이에 따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1일 9만867명, 전날 8만1058명에 이어 사흘 연속 10만명대 아래를 기록했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7일 9만2991명→18일 4만7743명→19일 11만8504명→20일 11만1319명→21일 9만867명→22일 8만1058명→23일 7만5449명으로 주중에도 줄어드는 추세다. 1주간 평균 확진자 수는 8만8276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 확진자는 7만5420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1만2352명, 경기 1만8441명, 인천 3674명 등 수도권에서 3만4467명(45.7%)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4만953명(54.2%)이 나왔다.

경북 4430명, 경남 4305명, 대구 3966명, 충남 3874명, 전남 3557명, 전북 3297명, 부산 3123명, 광주 2823명, 강원 2797명, 충북 2728명, 대전 2665명, 울산 1740명, 제주 1022명, 세종 626명이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1만8843명(25.0%),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1만3998명(18.6%)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29명이다. 공항 또는 항만 검역에서 12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7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15명, 외국인은 14명이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달 8일 오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음압병동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03.0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달 8일 오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음압병동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03.08. scchoo@newsis.com


코로나19 사망자는 151명 늘어 누적 2만2024명이다. 신규 사망자 수는 전날 206명에서 다시 100명대로 감소했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0.13%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 95명, 70대 34명, 60대 14명으로 60대 이상 고위험군이 94.7%(143명)를 차지하고 있다. 50대는 7명, 10대는 1명 늘었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95명 줄어든 738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가 700명대로 줄어든 것은 지난달 4일 797명 이후 50일 만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이 647명(87.6%)이며, 19세 이하는 7명(0.9%)이다.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35.8%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수도권 가동률은 33.4%, 비수도권 가동률은 41.4%다.

준·중환자 병상은 가동률은 41.9%, 중등증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24.4%다. 재택치료가 어려운 무증상·경증 환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13.7%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55만9309명이다. 이 중 하루 2회 건강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4만7877명이다. 전날 새로 재택치료자로 분류된 사람은 7만6130명이다.

이날 0시 기준 4차 접종에 참여한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70만7417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은 5.1%다.

면역저하자를 포함한 전체 4차 접종자는 80만2497명 중 66만3476명은 화이자 백신을, 7만1768명은 모더나 백신을, 6만7252명은 노바백스 백신을 맞았다.

전체 인구 대비 3차 접종률은 64.4%, 2차 접종률은 86.8%, 1차 접종률은 87.7%로 나타났다.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3차 89.4%, 2차 95.8%, 60세 이상은 96.3%다.

지난달 31일부터 1차 접종에 참여한 5~11세 소아는 4만5030명으로 접종률은 1.4% 수준이다.

국내에는 1729만2000회분의 백신이 남아있다. 화이자 985만1000회분, 모더나 352만3000회분, 노바백스 172만3000회분, 얀센 198만6000회분, 화이자 소아용 백신 20만9000회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