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민영화 반대' 문자 보낸 송영길에 "선거용 '제2의 생태탕'"

등록 2022.05.25 15:3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정부, 공기업 민영화 계획 없어"
"文정부 과제 해결…근거없는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유엔 아시아본부 서울 유치 정책 유세를 하고 있다. 2022.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정부여당의 공공부문 민영화 추진 반대' 문자를 보낸 데 대해 "없는 사실을 만들어 선동하는 선거용 '제2의 생태탕'"이라고 반박했다.

이유동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단지 선거에 악용하기 위해 있지도 않은 민영화에 대한 반대를 주장하며 호도하는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공기업 민영화 주장에 대해 지난 23일 대검찰청에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했음에도 송 후보는 어제(24일)도 문자를 발송해 지속적으로 근거 없는 민영화 주장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공기업 민영화에 대한 계획이 없다"며 "윤 대통령 후보 공약에도, 인수위원회 기간 중 수립된 국정과제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 정부가 해결하려는 과제는 지난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로 인해 초래된 공공부문 부실화를 개선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정부는 대표적인 흑자 공기업이었던 한국전력을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 추진 결과 대규모 적자 기업으로 전락시켰다"며 "윤 정부는 한전을 정상화하기 위해 원전 가동률을 높이고 한미정상회담 성과인 양국의 원전기술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정부는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90조원 폭증한 공공기관 부채라는 거대한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공기업에 대한 재무 건전성 관리 강화 방안 등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에도 단지 선거에 악용하기 위해 있지도 않은 민영화에 대한 반대를 주장하며 호도하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마치 민주당이 2021년 서울시 보궐선거 당시 근거 없는 생태탕 주장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했던 '생태탕 주장'을 보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이 부대변인은 "민주당은 '제2의 생태탕'인 민영화 선동을 즉각 중단하고 사과하라"며 "그러지 않는다면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전기·수도·공항·철도 등 민영화 반대'라는 문구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한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와 송 후보를 대검찰청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발했다.

그럼에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전날 송 후보 측에서 "믿는다 송영길. 시민지갑 털어가는 민영화 저지. 사전투표가 의료, 전기 민영화를 막습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