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서해 공무원 피격 TF', 통일부 방문…"진실 함께 밝히자"

등록 2022.06.28 17: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TF, 통일부 차관 등 면담
"제 자리 찾아야…왜 할일 못했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통일부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6.2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28일 통일부를 방문했다. 국민의힘 TF는 앞서 국가인권위원회, 해양경찰청, 국방부를 찾은 바 있다.

TF는 이날 오후 통일부에서 김기웅 차관을 비롯한 당국자들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하태경 TF 위원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통일부가 제 자리를 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대북 문제를 통일부에서 주도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사실"며 "통일부가 주도했다면 국민 보호는커녕 방치하고 제2의 인격, 명예 살인까지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야 할 것을 왜 못했는지를 밝히는데 주력하겠다"며 "그러기 위해선 어떤 자료가 왔어야 했는데 오지 않았다. 꼭 필요하지 않는데 이런 논의가 있었다는 등 실체 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따지고 방어하기 보단 같이 상의해서 그날의 진실을 함께 밝히는 자리였으면 한다. 협조해 진실의 문이 열릴 수 있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안병길 위원은 2020년 5월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피랍 사건 관련 당시 청와대가 적극적이었다고 언급하면서 "3개월 만에 이렇게 다를 수 있나"라며 "대상이 북한이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또 "정부가 당시 왜 그렇게 대응했는지, 청와대가 왜 그렇게 대응했는지 통일부에서 진실을 찾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통일부 측에서는 권영세 장관이 본격 면담 전 자리를 찾아 "애정 어린 말씀을 해준 것에 감사하며 유념해 통일부가 새 정부에선 당연히 가질 위상을 반드시 갖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서해 공무원 피살 관련, 피살 이후 명예훼손까지 당한 부분에 대해 통일부가 당시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협조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협조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