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체코 프라하, 10월 중 EU 비공식정상회의 주최예정

등록 2022.07.01 09:2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샤를 미셸 EU상임의장과 페트르 피알라 체코총리 발표
7월부터 체코가 의장국..10월6-7일 회의 주최 결정
우크라이나 지원, 유럽 국방력과 경제력 강화등 논의

associate_pic

유럽연합 본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유럽연합의 비공식 정상회의가 10월 6일-7일 체코의 수도 프라하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유럽연합 정상회의 샤를 미셸 상임의장과 페트르 피알라 체코총리가 6월 30일(현지시간)  단독 회담 후에 발표했다.

체코의 유럽연합위원회(EC) 의장국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프라하를 방문한 미셸의장은 체코의 의장 취임이 유럽 전체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셸의장은 " 유럽연합이 지금 처럼 엄청난 갖가지 도전에 직면한 적은 없었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 유럽 안보와 방위 문제, 에너지 위기, 유럽 경제의 건전성 강화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유럽연합 27개국 정상의 비공식회의를 체코가 10월 6일과 7일에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것을 승인한다"고 피알라 총리에게 말했다.
 
피알라 총리는 유럽연합 각국의 경제상황과 특히 에너지 공급 문제는 유럽국가 국민들 모두의 최대의 도전이자 난관이라고 말했다.

"이런 일은 우리 유럽 국가들이 각기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들이다.  유럽 전체의 공통의 해결책을 찾아 내야만 한다"고 피알라총리는 별도의 성명서에서 밝혔다.

체코 공화국은 반년씩 순번제로 맡기로 되어 있는 유럽위원회 의장국을 7월1일 부터 맡게된다.  이전 의장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회의에서도 가장 큰 의제로 유럽 난민 위기와 우크라이나 원조 문제, 에너지 위기,  국방력 강화, 유럽 경제의 강화 등이 설정되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