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뇌물 혐의' 노웅래, 검찰 압수수색 집행 불복…준항고 접수

등록 2022.11.28 18:30:57수정 2022.11.28 19:3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지난 16일·18일 자택 등 압수수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사업가로부터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압수수색 집행이 정당했는지 심사해달라고 법원에 신청했다.

28일 법조계에 다르면 노 의원 측은 서울중앙지법에 검찰의 압수수색 집행에 불복하는 준항고장을 접수했다. 준항고는 검사·경찰의 처분에 불복해 법원에 다시 판단을 구하는 절차다.

검찰은 지난 16일 노 의원의 자택,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노 의원의 자택에서는 압수 대상 목록에 없었던 수억 원의 현금다발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압수영장을 재차 발부 받아 지난 18일 이 현금을 확보했다. 또 검찰은 노 의원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노 의원 측은 이 현금이 출판기념회 잔금과 장례 후 부의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뇌물 혐의도 부인하고 있다.

노 의원은 ▲2020년 2월25일 사업가 박모씨 아내 조모씨로부터 박씨 운영 발전소 납품 사업 관련 부탁을 받고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명목으로 현금 2000만원 ▲같은 해 3월15일 조씨 통해 박씨가 추진하는 용인 물류단지 개발사업 실수요검증 절차 관련 청탁을 받고 1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해 7월2일 한국철도공사 보유 폐선부지 빌려 태양광 전기를 생산·판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1000만원 ▲같은 해 11월22일 지방국세청장의 보직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 ▲한국동서발전 임원 승진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사업가 박씨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알선수재 혐의와도 관련된 인물로 파악됐다. 이 전 부총장은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수십회에 걸쳐 박씨에게 9억4000여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로 최근 구속기소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