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튀르키예·시리아 강진 사망자 하루 만에 4000명 육박

등록 2023.02.07 09:43:44수정 2023.02.07 09:4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추가 붕괴 가능성 고려하면 사망자 급격히 늘어날 것"

[아다나=AP/뉴시스]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남부 아다나에서 구조대가 지진으로 파괴된 건물 잔해 속 시신을 발견해 수습하고 있다. 이날 새벽에 발생한 지진과 여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의 사망자 숫자는 늘어가고 있다. 2023.02.07.

[아다나=AP/뉴시스]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남부 아다나에서 구조대가 지진으로 파괴된 건물 잔해 속 시신을 발견해 수습하고 있다. 이날 새벽에 발생한 지진과 여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의 사망자 숫자는 늘어가고 있다. 2023.02.07.


[서울=뉴시스]조성하 기자 = 튀르키예(터키) 남부와 시리아 북부 국경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하루 만에 3800명을 넘어섰다.

푸아트 옥타이 튀르키예 부통령은 이번 지진으로 최소 2379명이 사망했고 1만 4483명이 부상 당한 것으로 집계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시리아 국영 통신사 SANA도 정부 통제 지역에서 711명이 사망했고 1431명이 다쳤다고 보고했다. 시리아 반군 민방위 조직인 '하얀 헬멧'은 별도의 반군 통제 지역에서 최소 733명 사망, 2100명이 다쳤다고 추산했다.

이에 따라 튀르키예와 시리아의 전체 사망자는 최소 3823명에 달하며 부상자는 1만 8000명을 넘어섰다.

캐서린 스몰우드 WHO 유럽 담당 선임 비상대책관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추가 붕괴 가능성과 구조 상황을 고려하면 사망·부상자 수는 급격히 늘어날 수 있다. 초기 보고에서 8배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6일 새벽 4시경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 북부 국경 지역에서 규모 7.8, 7.5 지진이 발생했고 인접한 이스라엘, 레바논, 이집트, 키프로스에서 흔들림이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다.

한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일주일 간의 국가 애도 주간을 선포했다. 튀르키예 교육부도 오는 13일까지 학교를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eat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