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통합방위회의서 "北도발 비상대비체계 정비"…7년만 주재

등록 2023.02.08 12:48:25수정 2023.02.08 14:58: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북핵·무인기 등 엄중한 안보상황 인식 공유

"총력안보태세 확립, 유사시 국민보호 만전"

[세종=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02.07. photo1006@newsis.com

[세종=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02.0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중앙통합방위회의가 7년 만에 대통령 주재로 진행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유형이 다양해지고 있음을 지적하며 확고한 안보태세 구축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56차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가정보원, 각 군, 경찰, 해경, 소방 등의 주요 관계자들과 관련 분야 민간 전문가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이 회의는 적 침투·도발 등 국가안보 위협 상황에 대비해 민·관·군·경이 한자리에서 모여 통합방위태세를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다. 북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1968년 시작된 비상치안회의를 근간으로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가 주재하다가 2017년부터는 국무총리가 주재했다.

최근 북한이 우리를 '명백한 적'으로 규정하고 핵 선제공격 의지를 과시하는 한편, 무인기 공격 등으로 엄중한 안보상황에서 대통령을 중심으로 민·관·군·경이 하나 된 국가총력안보태세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2016년 이후 7년 만에 대통령이 주재하게 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점차 다양해지는 북한의 도발 유형에 맞춰 통합방위태세에 빈틈이 없는지 점검하고, 정부의 비상대비체계를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민간과 정부, 군과 경찰이 모두 하나 된 힘으로 뭉쳐 확고한 총력안보태세를 확립하고, 유사시 국민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서 국정원은 현재의 안보정세를 설명하고, 통합방위본부는 군사대비태세 및 통합방위태세 추진 성과와 올해의 방향을 발표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도발에 대비한 역량 강화 및 국민보호 대첵, 테러·사이버 위협 대비태세 역량 강화방안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앞서 제주도청, 육군 35·56사단, 전북경찰청, 고리원자력발전소 등 5개 기관에 대통령 표창을 수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