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기현 "이재명, '침략국' 대사에게 굽신…호국영웅 폄훼"(종합)

등록 2023.06.10 21:18:28수정 2023.06.10 22:4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규탄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2023.06.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규탄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2023.06.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원일 전 천안함장 등 호국영웅을 폄훼하고 침략국인 중국 대사에게는 굽신거렸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를 깎아내릴 수만 있다면 중국에 대한 굴욕쯤은 괜찮다는 이재명 대표의 그 천박한 인식이 애잔하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행사를 마친 후 보게 된 뉴스로 인해 금새 마음이 착잡해진다"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도발에 가까운 호국보훈 폄훼가 조금이라도 교정되기는커녕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도리어 더욱 뻔뻔히 자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최 전 함장이 권칠승 수석대변인을 찾아가 이재명 대표의 사과와 면담 등 5가지를 요구했는데 사실상 거부당했다는 뉴스를 보면서, 제 눈을 의심했다"며 "어찌 이럴 수가 있느냐"고 했다.

김 대표는 "참으로 답답하다. 나라를 지키다 희생된 호국영웅들에 대한 예우가 그렇게도 어려운 것이냐"며 "틈만 나면 호국영웅들에 대한 폄훼와 비하에 급급한 민주당이 우리나라를 침략한 중국의 대사 앞에서는 다소곳하게 두 손 모아 그의 오만불손한 발언을 열심히 받아 적으면서 굽신거리는 모습을 보면 화가 치밀어 오른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찬 회동을 한 바 있다. 싱 대사는 이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에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날려버린 이 대표와 민주당에게 호국보훈은 도대체 어떤 의미이냐"며 "이 나라의 자존심과 국익은 입에 발린 구호일 뿐이고, 윤석열 정부를 깎아내릴 수만 있다면 중국에 대한 굴욕쯤은 괜찮다는 그 천박한 인식을 언제쯤에나 버릴 것이냐"고 물었다.

이어 "생각할수록 참담하기 그지없다.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무참히 짓밟힌 국민적 자존심에 대해 참회하고 반성하길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이 대표는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고 아울러 권 수석대변인을 해임하고 중징계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했다.

김민수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많은 국민이 이 대표와 민주당이 중국 앞에만 서면 왜 한없이 작아지는지 궁금해한다"며 "혹시 '중국은 높은 산봉우리, 대한민국은 작은 나라'라는 문재인식 중화 사대주의가 민주당이 당론으로 신봉하는 외교적 신념인 것인가"라고 공세에 나섰다.

그는 "이 대표와 그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소위 개딸들은 반대편에 선 상대를 악마화하는 극단적인 형태를 보이며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하고 있다"며 "중국을 끌어들여서라도 윤석열 정부를 악마화하려는 이 대표의 정치적 술수는 절대 통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도 페이스북에 "아무리 야당 대표라지만 '정치는 국경에서 멈춰야'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이견은 국회에서 얼마든지 표출하고 논쟁할 수 있다. 그러나 대외적으로 외교정책은 한 목소리, 즉 ‘one voice policy’를 지켜야 한다"며 "외교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대한민국의 국익을 극대화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이번 이 대표처럼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비판을 사실상 중국 땅인 대사관저에서 가서, 국경을 넘어가서 한 것은 정치가 아니다"며 "이 대표의 행동은 한마디로 당리당략에 눈이 멀어, 또는 개인적인 정치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국익을 훼손한 것"이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댓글
  • 홈페이지 상단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