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그리스 로도스 불바다…관광객 수만 명 엑소더스(영상)

등록 2023.07.24 16:34:03수정 2023.07.24 17:0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최효극 기자 = 그리스 동남부 로도스섬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6일째 확산하면서 관광객과 현지 주민 등 수 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

23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그리스 소방국은 대부분 호텔에 투숙했던 관광객들인 1만9000명가량이 대피했는데 이 중 1만6000명은 육로로, 나머지는 배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AFP 통신은 로도스섬 지방 관리들을 인용해 약 3만 명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그리스 소방국 대변인 아르토피오스는 그리스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이송작전이었다고 말했다.

GDP의 25%와 일자리의 5분의 1을 관광업에 의존하고 있는 그리스는 관광객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였다.

지난 주말 그리스는 최고기온이 45°C까지 치솟아 50년 만에 가장 뜨거운 주말을 기록했다. 전국적인 폭염과 건조한 날씨에 강풍까지 불어 화재 발생에 최적 조건이 마련되면서, 일요일엔 펠로폰네소스 반도와 2번째로 큰 에비아 섬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산불 진화를 돕기 위해 체코, 프랑스와 튀르키예(터키) 등이 소방 비행기, 트럭과 소방대원을 파견했다.

지난 22일 토요일 오후 대피경보가 발령된 뒤 관광객들은 해변으로 몰려들었다.

해변가 마을까지 산불이 확산하면서 하늘이 붉게 물들고 연기가 퍼져나갔다.

관광객과 일부 지역주민들은 체육관, 학교건물, 스타디움 등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밤을 보냈다.

그리스 소방국은 현재까지 9명이 호흡곤란으로 입원했다고 말했다.
그리스 동남부 로도스섬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6일째 확산하면서 관광객과 현지 주민 등 수 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 출처 : @SeanMacLeodArt *재판매 및 DB 금지

그리스 동남부 로도스섬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6일째 확산하면서 관광객과 현지 주민 등 수 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 출처 : @SeanMacLeodArt *재판매 및 DB 금지


그리스 외무부는 여권 등 서류를 분실한 관광객들을 돕기 위해 로도스 국제공항에 지원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나시스 비리니스 로도스 부시장은 TV방송을 통해 4000~5000명이 여러 시설에 분산 수용됐다면서 매트리스, 침대보 등을 지원해달라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t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