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무도 몰랐다…개막 직전 여자축구 토너먼트 대진 변경

등록 2023.09.18 19:25:30수정 2023.09.18 19:50: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8강에서 일본 만나는 것으로 준비

별도 공지 없이 갑자기 대진 변경돼

캄보디아 출전 포기 때문으로 보여

[서울=뉴시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대표팀이 18일 오전 파주NFC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대표팀이 18일 오전 파주NFC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이 목전인 가운데, 여자축구 토너먼트 대진이 별도 공지 없이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18일 오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대비하는 마지막 훈련을 진행했다.

19일 결전지인 항저우로 출국하기 전 미디어에 대표팀의 모습을 공개하는 시간이 있었다. 선수들의 각오도 들을 수 있었다.

'에이스' 지소연은 "우리가 조 1위로 올라가면 일본을 만나게 될 텐데 부담스럽지는 않다. 우리가 우리 것을 못하는 것에 대해 그게 더 부담이 될 것 같다"며 일본과의 맞대결에 대한 자신감을 엿보였다.

지소연이 이런 말을 한 배경에는, 한국이 조 1위로 올라가면 D조에 위치한 1위와 만나는 까닭이었다. D조 1위는 일본이 유력하다는 평가가 따른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대진표가 바뀌었다. 애초 이번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는 17개 팀이 참가해 A~C조는 3개 팀씩, D~E조는 4개팀씩 배정되는 구조였으나, 갑자기 변경됐다.
[서울=뉴시스] 애초 이번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는 17개 팀이 참가해 A~C조는 3개 팀씩, D~E조는 4개팀씩 배정되는 구조였으나, 18일 현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일정에 따르면 C조에는 캄보디아가 빠진 북한과 싱가포르만 표기돼 있다. (사진=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애초 이번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는 17개 팀이 참가해 A~C조는 3개 팀씩, D~E조는 4개팀씩 배정되는 구조였으나, 18일 현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일정에 따르면 C조에는 캄보디아가 빠진 북한과 싱가포르만 표기돼 있다. (사진=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5일 캄보디아 '크메르 타임즈'에 따르면 캄보디아 여자 축구 대표팀이 선수 구성에 어려움을 겪어 출전을 포기했다.

이에 북한, 싱가포르, 캄보디아로 구성된 C조가 3개팀이 아닌 북한, 싱가포르 2개 팀으로 조를 운영하게 됐다. 대회 홈페이지에 안내된 참가팀 및 조 편성에서도 C조에 캄보디아는 없다.

또 대회 홈페이지 일정에는 21일 여자 C조 1차전은 취소처리 돼 있고, 24일, 27일 이틀 동안 북한과 싱가포르가 2연전을 펼치는 걸로 설명이 돼 있다.

이에 따라 8강 토너먼트 일정이 바뀐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나온 일정에 따르면 한국이 속한 E조 1위는 D조 2위 혹은 C조 1위와 붙는 걸로 바뀌었다.
[서울=뉴시스] 애초 한국이 속한 E조는 D조 1위와 8강에서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18일 현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일정에 따르면 E조 1위는 D조 2위 혹은 C조 1위와 붙는 걸로 바뀌었다. (사진=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애초 한국이 속한 E조는 D조 1위와 8강에서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18일 현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일정에 따르면 E조 1위는 D조 2위 혹은 C조 1위와 붙는 걸로 바뀌었다. (사진=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즉 지소연의 말처럼 D조에서 일본이 2위를 기록한다면 한일전이 성사될 수도 있겠지만, 일본의 전력을 고려하면 조 1위로 올라갈 가능성이 커 8강에서 만나는 경우의 수는 아주 희박하다.

8강에서 일본을 만나는 것을 고려해 대회를 준비했던 벨호는 대회 직전에 계획을 바꿔야 한다.

더 큰 문제는 대한축구협회가 이 사실을 몰랐다는 점이다.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조직위)가 별도의 공지를 하지 않았다.

협회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를 통해 "대진 일정 변경과 관련한 공문이나 통보는 없었다"며 당황함을 금치 못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도 "별 다른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지난 8일 조직위로부터 이번 대회 전반에 관해 받은 자료에도 일정 변경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수정된 대진표만 안내받았다고 한다.

지난 2010 광저우 대회부터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회 연속 동메달을 딴 기세를 이어, 이번 대회에서는 금빛 사냥을 꾀했는데 출발부터 쉽지 않은 여자 축구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