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평고속도 또 논란…민주 "이번엔 대통령 동문 휴게소 게이트"

등록 2023.10.13 17:52:25수정 2023.10.13 19:1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남한강휴게소 헐값에 대통령 동문 회사로 넘어가"

"국내 208개 재정 고속도로 휴게소 중 유일무이"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민기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한국도로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3.10.1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민기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한국도로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3.10.1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신설되는 남한강휴게소를 언급하며 "이번엔 대통령 동문 휴게소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최민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울-양평 고속도로를 파면 팔수록 괴담이 나온다. 고속도로 종점이 대통령 처가 땅으로 휜 것도 모자라 이젠 휴게소가 헐값에 대학 동문의 회사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남한강 휴게소는 당초 한국도로공사가 투자비용의 85%인 229억 원을 들여 시설 대부분을 구축했다"며 "그런데 올해 8월 남한강휴게소 사업은 돌연 민간투자자 참여 방식으로 전환됐고, 민간투자자가 시설비용의 15%만 내고도 15년이나 휴게소 운영기간을 보장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국내 208개 재정 고속도로 휴게소 중 유일무이한 사례"라며 "그 수혜자가 대통령의 대학 동문이니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더욱이 해당 업체는 최근 5년 간 휴게소 입찰에 7번이나 탈락한 바 있는 부적격 업체다. 그런 업체가 특혜 계약을 따냈다니 대통령 지인찬스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이냐"며 "해당 업체는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테마주'로 분류되어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대통령 친인척과 지인을 위한 '이권 테마파크'다. 대통령실은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동문 휴게소 게이트 의혹에 대해 해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