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골 욕심 많은 호날두가 어쩐 일로…PK 선언에 "아니야"

등록 2023.11.28 11:4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심 페널티킥 판정에 손가락 흔들어

[서울=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나스르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알나스르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나스르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알나스르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골 욕심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가 페널티킥 판정을 마다하는 이례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알나스르(사우디아라비아)는 28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사우드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페르세폴리스(이란)와 0-0으로 비겼다.

이 경기에서 호날두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득점 기회를 얻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쇄도하는 중에 상대 선수에게 걸려서 넘어졌다. 주심은 휘슬을 불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평소 같았다면 기뻐하며 공을 들고, 페널티박스로 향했을 호날두지만 이날은 달랐다.

그는 주심에게 페널티킥이 아니라는 듯 손가락을 흔들었다. 상대인 페르세폴리스 선수들이 호날두의 의견에 동조하며 격려하는 모습도 있었다.

결국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끝에 판정을 번복해 페널티킥 선언을 취소했다.

호날두는 A매치에서 통산 최다 128골을 기록 중인 세계적인 골잡이로 A매치와 소속팀 경기를 구분하지 않고, 득점 욕심을 강하게 드러냈다.

호날두의 양심 선언 장면이 유독 눈에 띄었던 경기다. AP통신, 영국 BBC 등이 이 모습을 자세히 묘사해 전했다.

한편, 알나스르는 4승1무(승점 13)로 E조 1위를 확정해 16강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