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본정부, 오사카엑스포 국비 부담 증가에 "비용 합리화 노력"

등록 2023.11.28 15:4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日야당, "예산 점점 는다" 비판…연립여당도 문제 삼아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연
[오사카=신화/뉴시스]사진은 지난 4월13일 촬영된 것으로 오사카의 인공섬인 '유메시마'에 있는 2025년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 개최지 건설 현장. 2023.11.28.

[오사카=신화/뉴시스]사진은 지난 4월13일 촬영된 것으로 오사카의 인공섬인 '유메시마'에 있는 2025년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 개최지 건설 현장. 2023.11.28.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오사카 엑스포)를 둘러싸고, 박람회장 건설비와는 별도로 국비 부담이 800억엔(약 6980억원) 남짓 발생하게 된 데 대해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향후 경비 전체를 조기에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과 동시에, 합리화에도 노력해 나갈 생각을 강조했다고 NHK가 28일 보도했다.

오사카 엑스포를 둘러싸고 지미 하나코 엑스포 담당 대신(장관)은 전날 최대 2350억엔(약 2조500억원)으로 증액되는 박람회장 건설비와는 별도로 정부가 참가하는 파빌리온(전시관) '일본관' 건설비 등의 이유로 국비 부담이 800억엔 남짓 생긴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본 야당 측에서는 '예산이 점점 불어나고 있다'며 문제를 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비용의 전체상을 제대로 보여주지 않으면서 최대한 작게 보이려는 것이 국민의 불신을 불러오고 있다"며 "경제 효과가 있으니 좋다는 식으로 넘어갈 수 없으며 정부는 티켓 수입으로 충당할 수 있는 운영비 몫을 포함한 사업비 총액을 조속히 마련해 국회에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에서도 일본 정부를 향한 비판이 제기됐다.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는 "비용이 도대체 어디까지 부풀어 오를 것인지 국민이 전망을 명확히 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조금씩 부풀려지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정부는 견적이 타당한지 제대로 설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박람회는 정부가 책임지고 완수해야 하며 비용 부담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을 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관방장관은 28일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정부 차원에서 지금까지 물가 급등을 포함한 요인을 공개해온 점 등을 언급하며 "박람회장 건설 이외의 경비를 포함한 엑스포의 전체상에 대해 한층 더 투명성을 가지고 신속하게 알기 쉽게 국민에게 설명하고 싶다. 공비 부담의 합리화 노력도 계속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