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개월 만의 출전' 타이거 우즈, 월드챌린지서 복귀전

등록 2023.11.28 17:4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0일 개막 히어로 월드챌린지 출전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타이거 우즈가 1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C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우즈는 최종 합계 1언더파 283타 공동 52위로 완주하며 지난해보다 건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2023.02.20.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타이거 우즈가 1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C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우즈는 최종 합계 1언더파 283타 공동 52위로 완주하며 지난해보다 건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2023.02.20.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부상에서 회복해 7개월 만의 복귀전에 나선다.

우즈는 현지시간으로 30일부터 나흘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의 올버니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리는 히어로 월드챌린지에 출전한다.

지난 4월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에서 기권한 뒤 오른쪽 발목 수술을 받고 재활에 전념해 온 우즈가 필드를 밟는 건 약 7개월 만이다.

샘 스니드(1912~2002년)와 함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최다승(82승) 기록을 보유한 우즈는 골프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우즈의 현역 연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이번 대회는 타이거우즈 재단이 주최하며, 골프 랭킹 상위권 선수 20명이 초청돼 컷 탈락 없이 나흘 동안 우승을 다툰다.

PGA 투어 공식 대회가 아니라 성적이 상금 랭킹 등에 반영되진 않는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5차례 정상에 올라 최다승 기록이 있다.

하지만 2011년 이후엔 우승과 멀어졌다. 지난해에도 족저근막염으로 개막 직전 기권했다.

유력한 우승 후보는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꼽힌다.

세계랭킹 4위 호블란은 2021년과 2022년 이 대회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또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 7위 맥스 호마(미국) 등도 우승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