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슈퍼매치 몸싸움' 서울 정훈기 코치·고요한, 각각 3경기·2경기 출장정지

등록 2023.11.30 18:4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훈기 코치에게는 제재금 500만원도 부과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37라운드 FC서울과 수원삼성 블루윙즈의 경기, 후반 양 팀 선수들이 FC서울 기성용과 수원삼성 전진우의 충돌 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023.11.25.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37라운드 FC서울과 수원삼성 블루윙즈의 경기, 후반 양 팀 선수들이 FC서울 기성용과 수원삼성 전진우의 충돌 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023.11.25. ks@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슈퍼매치에서 거친 몸싸움을 벌인 정훈기 서울 피지컬 코치와 고요한에 대해 출장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프로축구연맹은 30일 제16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정훈기 코치에게 출장정지 3경기와 제재금 500만원, 고요한에게 사후징계로 출장정지 2경기를 부과했다.

정 코치는 지난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37라운드 수원과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양 팀 선수단의 충돌이 발생한 상황에서 상대팀 선수에게 폭력적인 행위를 한 것이 확인, 퇴장 조치됐다.

정 코치에게 부과된 3경기 출장정지는 퇴장에 따른 출장정지 2경기와 별도다.

고요한은 같은 충돌 상황에서 상대 선수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행동을 했다.

당시 주심이 해당 장면을 발견하지 못했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고요한의 행위가 퇴장성 반칙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연맹 상벌위원회는 고요한에게 퇴장에 해당하는 2경기 출장정지의 사후징계를 부과했다.

연맹은 경기 중 발생한 선수단 간 충돌 상황에 관해 서울과 수원 양 구단에 엄중 경고하기로 했다.

또 향후 경기장 내에서 선수단이 단체로 물리적 충돌을 발생시키는 소위 '벤치 클리어링'이 재발하지 않도록 규정 개정을 비롯한 강한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