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에너지공대 이사회 '총장 해임' 내달 결정…무기명 표결(종합)

등록 2023.11.30 18:37:59수정 2023.11.30 21:13: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0일 이사회서 총장 해임안건 차기 이사회 상정 의결

12월 중 임시이사회 개최…소명 기회 제공 후 표결키로

[나주=뉴시스] 2일 오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KENTECH·켄텍)가 공식 개교한 가운데 신입생들이 캠퍼스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2022.03.02. hgryu77@newsis.com

[나주=뉴시스] 2일 오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KENTECH·켄텍)가 공식 개교한 가운데 신입생들이 캠퍼스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2022.03.02. hgryu77@newsis.com


[나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켄텍·KENTECH) 이사회가 30일 오후 서울 한전 아트센터에서 6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윤의준 총장 해임 상정안을 차기 이사회에 상정키로 의결했다.

에너지공대 이사회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총장 해임에 관한 안건을 논의했다.

2시간 가까이 이어진 이사회에선 해임의 타당성과 절차 등을 놓고 논의가 이어진 가운데 12월 차기(7차) 이사회에서 윤 총장에게 소명 기회를 제공한 후 해임안건을 무기명 표결에 붙이기로 했다.

에너지공대 이사회는 이사장인 김동철 한전 사장을 포함해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윤의준 총장도 이사에 포함됐지만 직접 당사자란 점에서 표결에선 제외된다.

해암안건이 통과 되려면 이사 11명 중 과반수 이상이 출석해 과반수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윤 총장은 해암안건이 통과되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켄텍 교수진들은 지난 21일 이사회의 윤의준 총장 해임 안건 상정 여부 논의는 법적 구속력이 결여됐다는 점에서 제동을 걸었다.

교수진은 '총장 해임안 상정 거부해야'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산업부가 대학 이사회에 통보한 '총장 해임안건 상정' 요구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교수들은 산업부가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윤 총장의 학사 운영 방식을 문제 삼으면서 사실관계에 벗어난 내용을 담아 언론에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산업부는 마치 윤 총장 개인이 사적 이익을 위한 횡령이나 예산을 부당하게 집행한 것처럼 사실을 적시했다"며 "하지만 이는 대학설립 초기에 업무시스템과 제도·규정이 완비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한 사항임에도 산업부가 규정을 무리하게 기계적으로 적용했다"고 반박했다.

예를 들어 생활밀착형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교수가 주말에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례를 '휴무일 법인카드 사용'이라는 사유로 둔갑시켰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이처럼 주요 지적 사항이 윤 총장의 개인적 비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켄텍은 (산업부의 기계적인 지적도) 수용하며 개선하겠다"고 밝힌 점을 강조했다.

교수들은 "대학 구성원들은 초대 총장을 중심으로 법에 규정된 대학의 목적인 '에너지 분야 산업 생태계의 혁신을 주도할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시점에 초대 총장이 해임된다면 대학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된다"고 우려감을 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