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부산 엑스포 불발에 "국민 속이고 우롱…가시적 조치 있어야"

등록 2023.12.01 10:53: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산 발전 취지에 맞는 기반시설 확보·국가 정책 펼쳐야"

"작년처럼 준예산 올 것이란 기대 버려야…수정안 준비"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신재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한 데에 대해 "문제는 결과적으로 국민을 속이고 우롱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를 향해 국민들이 받은 상처를 달래기 위해 가시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체적으로 국민들은 매우 어려운 상황임을 예상했고, 특정 국가들과 소위 척을 지면서 외교전에 실패하면서 상황이 더 나빠지고 있다는 걸 모두가 예측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막판 대역전극을 운운하며 국민들에게 잔뜩 기대를 부풀리게 했는데 국가 주요정책 두고, 특히 부산의 미래 두고 하는 일에 이렇게 진정성 없이 장난하듯 접근해서야 되겠느냐"며 "만약 이런 결과를 전혀 예측 못했다면, 정말로 막판 대역전극이 가능할 거라 믿었다면 무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고도 그랬다면 참으로 나쁜 짓"이라며 "결과는 이렇게 됐지만 부산 엑스포에 기대를 걸었던 국민의 실망과 특히 부산 주민 여러분의 기대와 억울함을 달래주려면 부산 엑스포를 열고자헀던 취지에 맞는 국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행사를 유치하자고 하는 게 부산 지역의 발전 위한 것이었으니 기반시설 확보를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고, 부산 경제 발전을 위한 국가 정책들도 지금보다 더 과감하게 신속하게 해나가야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정치를 장난하듯이 해선 안 된다. 가볍게 여겨서도 안 된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 정부여당이 우리 국민들이 받은 상처를 해소 위한 가시적 조치 있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정부여당을 향해 준예산 사태가 올 것이란 기대를 버리라고 경고했다.

그는 "들리는 말에 의하면 작년에 그랬던 것처럼 합의가 안 되면 원안 표결하고 부결되면 준예산을 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한다"며 "그럼 나라 살림이 엉망이 되고 국민은 고통받는데 그것이 야당 책임이라는 무책임한 태도가 어디 있느냐"고 지적해다.

아울러 "원내대표단에서 가능한 수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니 정부여당이 기대하는 것처럼 협의가 안 되면 원안을 표결해서 원안대로 되거나 준예산 사태 올 것이란 기대를 버리시길 바란다"며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들 고통은 아랑곳 않은 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만 관철하겠다는 태도는 반드시 시정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