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일 통화스와프 8년 만에 재개…총 100억 달러 규모(종합)

등록 2023.12.01 16:45:51수정 2023.12.01 18:1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한국과 일본이 8년 만에 100억 달러 규모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달 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2023.12.01.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한국과 일본이 8년 만에 100억 달러 규모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달 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2023.12.01.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남주현 기자 = 한국과 일본이 8년 만에 100억 달러 규모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한국은행은 일본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100억 달러로, 계약기간은 3년이며 스와프 자금 요청국의 통화와 미 달러화를 교환하는 형식이다.

우리나라가 일본에 미 달러화를 공급할 경우 일본은 우리나라에 엔화를 예치하고, 일본이 우리나라에 미 달러화를 공급할 경우에는 일본에 원화를 예치하는 식이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2015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체결되는 것으로 이번 계약은 지난 6월29일 제 8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의 합의를 바탕으로 체결됐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지난 2001년 20억 달러로 처음 체결된 뒤 2012년 700억 달러까지 커졌다. 하지만 2015년 2월 박근혜 정부 당시 위안부 문제 등 외교 갈등으로 종결된 바 있다.

한국은행은 "양국간 금융 협력을 촉진하고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재무성도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은행과 일본은행이 지난 6월29일 열린 8차 한일 재무대화에 따라 제 3차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재무성은 "일본 및 한국은 금융안전망 강화를 목적"으로 한 이번 체결이 "양국 간 금융 협력이 한 층 더 심화되는 데 기여하고, 동시에 아시아 역내 및 국제적인 금융 안정에 공헌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