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경기 만에 복귀 예상됐던 김민재, 폭설 덕에 추가 휴식

등록 2023.12.03 11:28: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혹사 논란 있었지만, 2주 휴식 가져

[뮌헨=AP/뉴시스]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김민재가 8일(현지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4차전 갈라타사라이(튀르키예)와 경기 중 공중 볼을 처리하고 있다. 김민재가 풀타임을 소화하고 해리 케인이 멀티 골을 기록한 뮌헨이 2-1로 승리해 챔스리그 16강을 조기 확정했다. 2023.11.09.

[뮌헨=AP/뉴시스]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김민재가 8일(현지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4차전 갈라타사라이(튀르키예)와 경기 중 공중 볼을 처리하고 있다. 김민재가 풀타임을 소화하고 해리 케인이 멀티 골을 기록한 뮌헨이 2-1로 승리해 챔스리그 16강을 조기 확정했다. 2023.11.09.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고 있는 수비수 김민재가 폭설 덕분에 1경기 더 휴식을 가졌다.

뮌헨은 지난 2일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우니온 베를린과 2023~2024 분데스리가 13라운드를 치를 예정이었다.

현재 10승2무(승점 32)로 2위인 뮌헨은 레버쿠젠(승점 34)과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우니온 베를린전 승리를 노렸다. 하지만 폭설로 인해 경기가 취소됐다.

구단 측은 "킥오프 전에 눈이 그칠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다. 하지만 팬들에 대한 안전 우려뿐 아니라 도로 통제와 대중교통 운행 중단 등 교통난을 고려해 취소가 불가피했다"며 경기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연기로 인해 김민재는 추가 휴식을 얻었다.

김민재는 지난달 30일 홈에서 열린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 코펜하겐전(0-0 무)을 뛰지 않았다.

빡빡한 일정으로 혹사 논란이 제기되던 그는 엉덩이 타박상으로 코펜하겐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민재는 뮌헨 소속으로 이번 시즌 공식전 18경기 대부분을 풀타임으로 뛰었다. 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에서도 올해 A매치 6경기를 소화했다.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코펜하겐전만 쉬고, 곧장 우니온 베를린전에 뛸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예상과 달리 이날 경기는 경기 외적 요소로 취소됐고, 김민재는 한 경기 더 휴식을 취하면서 체력을 비축할 수 있게 됐다.

뮌헨은 오는 9일 오후 11시30분 프랑크푸르트 원정으로 리그 14라운드를 소화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