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 E&S, 블루수소 통해 글로벌 탄소중립 확대

등록 2023.12.03 13:48:33수정 2023.12.03 14:0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블루수소 사업 관련 MOU 체결

국내 수소 생태계 조기 구축 선도

권형균 SK E&S 부사장, 강경성 산업부 제2차관 등 관계자들이 COP28 한국 홍보관에서 열린 '블루수소 밸류체인을 위한 글로벌 협력'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 2023.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권형균 SK E&S 부사장, 강경성 산업부 제2차관 등 관계자들이 COP28 한국 홍보관에서 열린 '블루수소 밸류체인을 위한 글로벌 협력'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 2023.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동효정 기자 = SK E&S가 국내 블루수소 산업 기반 구축에 적극 나선다. 국내 수소 생태계의 조기 구축을 선도하고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탄소중립에도 기여한다는 목표다.

SK E&S는 지난 2일(현지시간) UAE 두바이에서 열린 COP28(제28차 유엔기후변화회의)에서 충청남도, 한국중부발전, GE, 에어리퀴드와 충남 보령에 추진 중인 국내 최대 블루수소 사업 성공을 위한 글로벌 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블루수소란 천연가스를 개질해 수소를 추출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 기술(CSS)을 통해 탄소 배출을 줄인 수소를 말한다.

SK E&S는 블루수소 생태계 구축에 과정에 6조7000억원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져 10만5000명의 일자리와 59조원 규모의 사회·경제적 편익이 창출되고, 연간 220만톤의 탄소감축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E&S는 저탄소 LNG를 도입해 보령 블루수소 플랜트에서 수소를 생산하고, 이 과정에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CSS 기술로 포집·저장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 E&S는 수소 생태계 확산에 핵심이 될 블루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소비처를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SK E&S는 보령 블루수소 플랜트에서 연간 25만톤의 블루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며 생산된 블루수소는 기체수소 배관과 전국에 건설 중인 액화수소 충전소에 공급한다. 수소연료전지 및 혼소 발전, 그리고 수소버스· 지게차 등 모빌리티용으로 사용된다.
글로벌 수소 전문기업인 에어리퀴드와 GE는 보령 블루수소 플랜트에 필요한 핵심설비를 맡는다.

에어리퀴드는 수소 생산 및 액화 주기기 설비를, GE는 혼소발전에 사용될 수소터빈 제작을 담당하게 된다. 충청남도는 수소플랜트 추진 과정에 행정지원 및 인허가를, 한국중부발전은 플랜트 건설 전반의 프로젝트 관리 및 유지 보수를 지원한다.

SK E&S는 COP 첫 참여를 계기로 탄소중립녹생성장위원회와 함께 '블루수소 밸류체인을 위한 글로벌 협력' 행사도 개최했다.

권형균 SK E&S 부사장은 "재생에너지의 간헐성과 전기차의 장거리 운송 취약점을 고려했을 때 향후 수소가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보령 블루수소 플랜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국내 수소 생태계 확산 및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