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값, 또 최고치 경신…전문가들 "내년 2분기 2100달러"

등록 2023.12.04 11:54:56수정 2023.12.04 13:2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감 등 영향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국제 금값이 이달 들어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진은 3일 서울의 한 귀금속 매장 모습. 2023.12.04.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국제 금값이 이달 들어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진은 3일 서울의 한 귀금속 매장 모습. 2023.12.04.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국제 금값이 이달 들어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CN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3일(현지시간) 런던증권거래소그룹(LSEG)에 따르면 이날 금값은 장중 온스 당 2077.64 달러까지 상승,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8월7일 기록한 최고치인 2072.5 달러를 경신한 것이다. 지난 1일 기록한 최고치 2075.09 달러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금값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 TD증권의 상품 전략 책임자 바트 멜렉은 2024년 2분기에 금값이 평균 2100 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신흥국 중앙은행들의 강한 매입세가 가격 상승의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금협회(World Gold Council)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중앙은행의 24%는 미국 달러에 대해 갈수록 비관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으며, 향후 12개월 간 금 준비금을 늘릴 계획이다.

금값은 내년 초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우려 속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최근 미국 경제는 각종 지표들을 바탕으로 연착륙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파월 연준 의장도 이달 초 금리와 관련해 낙관적인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전쟁으로 인한 안전자산 선호 심리도 금값 상승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은 7일 간 일시 휴전 기간을 가진 뒤, 지난 1일부터 전쟁을 재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