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폰서' 사업가 "송영길 있었으면 직접 줬을 것"(종합)

등록 2023.12.04 19:49:22수정 2023.12.04 20:05: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송영길 캠프에 자금 지원했던 사업가 신문

"보좌관 전달 이유, '정식라인'이기 때문"

"수표 현금화…편하게 쓸 수 있을거라 판단"

"캠프 해단식에서 송영길이 고맙다고 말해"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2.04.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2.04.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박현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5000만원을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측에 전달한 사업가가 자금 지원에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 등의 요청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돈을 건네는 자리에 송 전 대표가 있었다면 직접 줬을 것이라며 송 전 대표가 없었기에 그의 보좌관에게 돈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캠프 해단식에서 만난 송 전 대표가 "고맙다"는 말을 했다고도 말했다.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2부(부장판사 김정곤·김미경·허경무)는 정당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강 전 감사와 윤관석 무소속 의원의 재판에서 사업가 김모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른바 '스폰서'로 지목된 김씨는 송 전 대표가 당대표 선거 후보였던 시절 캠프 측에 5000만원을 지원한 인물이다. 그는 송 대표의 20년지기 지인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2021년 3월 중순 강 전 감사의 연락을 받고 나간 모임 자리에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과 강 전 감사, 몇몇 정치권 인사 등을 만났다고 증언했다.

그는 "(강 전 감사가) 앞으로 송영길을 당대표로 만들기 위해 조직본부 운영과 자금 지원이 불가피하니 형이 지원 좀 해달란 조로 부탁했었다"며 "이후에도 캠프가 (재정적으로) 어렵고 밥값도 없으니 지원해 달란 얘기를 2~3번 정도 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강 전 감사의 요청이 (캠프에 자금을 지원한) 결정적인 건 아니었다. 이유 중 일부는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강 전 감사 외에도 이 전 부총장 등으로부터 한 두 번 요청을 받은 적이 있다고 부연했다.

김씨는 2021년 4월 중순 송 전 대표 캠프 사무실을 방문해 당시 보좌관이었던 박용수씨에게 50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김씨는 "혹시나 정식라인에 있지 않은 사람에게 돈을 줬을 경우 제 소중한 돈이 잘못 쓰이지 않을까라는 우려가 있었다"며 "보좌관에게 전달해야 돈이 다른 데 쓰이지 않고 정확하게 송영길 전 대표한테 보고하고 정식적으로 잘 쓰일 기대감에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돈을) 주려는 사람은 두 사람밖에 없었다"며 "송 전 대표가 있었으면 직접 줬을 건데 없으니까 보좌관에게 준 것이다. 그 돈을 절대 다른사람에게 줄 생각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김씨는 5000만원 자금 전달 경위에 대해 "지인에게 급하게 전화해서 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다"며 "1000만원권 수표 5장을 받아 은행 여러 곳에서 현금으로 바꾸고, 이것을 봉투 5개로 나눠 담은 다음 캠프에 가서 박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송영길의 선전포고’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09.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송영길의 선전포고’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09. hwang@newsis.com

현금화 이유에 대해 김씨는 "현금으로 갖다줘야 증거도 안 남고 편하게 쓸 수 있을 거라 판단했다"며 "부적절한 일인데 많은 사람이 아는 게 제겐 부담이어서 강 전 감사에게 모른 체 하라고 말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김씨는 2021년 6월 캠프 해단식 마지막 날 송 전 대표와 같은 테이블에서 아침 식사를 한 적이 있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제 성격에 쑥스러움을 많이 타고 있던 차에 이 전 부총장이 식사하자면서 제 손을 끌고 송 전 대표 테이블에 앉게 했다"며 "송 전 대표가 여러가지로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송 전 대표의 감사 표시가 선거 운동자금 5000만원을 줬기에 그런 것인지 물었고 김씨는 "평범한 인간이라면 똑같이 생각했을 것"이라며 "저 역시도 당시에 자금으로 도와줘서 그렇게 말하는구나 했다. 캠프에 도움 준 게 그거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강 전 감사와 윤 의원은 2021년 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한 돈 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과정에는 박씨와 이 전 부총장도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이 김씨로부터 받은 기부금 5000만원에 캠프 자금을 합친 6000만원을 같은 해 4월27~28일 이틀에 걸쳐 윤 의원에게 전달했고, 이 돈을 윤 의원이 다른 의원 20명에게 300만원씩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윤 의원은 돈 봉투를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봉투당 100만원이 들어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돈 봉투를 보관하고 전달하는 통로였을 뿐 살포를 주도한 게 아니란 입장이다.

검찰은 오는 8일 오전 송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hj@newsis.com

많이 본 기사